Huffpost Korea kr

도널드 트럼프가 NRA에 '잠재적 테러범' 총기구입 금지를 제안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RUMP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shields his eyes to look out at the audience during a campaign rally in Greensboro, North Carolina June 14, 2016. REUTERS/Jonathan Drake | Jonathan Drake / Reuters
인쇄

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연방수사국(FBI)의 테러리스트 감시 명단에 오른 '잠재적 테러범'들의 총기 구입을 금지하는 방안을 전미총기협회(NRA)와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15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나를 공개지지한 전미총기협회(NRA)와 만나 '테러리스트 감시 명단'이나 '비행금지 명단'에 올라 있는 사람들이 총기를 구입하지 못하도록 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구체적인 회동 일정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물론 지난달 NRA로부터 공개지지선언을 받았던 트럼프가 갑자기 '총기 규제의 전도사'로 변신한 건 아니다. 그는 지난해 12월 벌어진 샌버나디노 총격테러를 언급하며 "더 많은 사람이 총을 갖고 있었다면 (사건을) 피할 수도 있었다"고 말한 적이 있다.

또 트럼프는 올랜도 테러 이후 총기규제 강화를 외치는 힐러리 클린턴을 반박하며 "클린턴은 미국인들로부터 총기를 빼앗아 우리를 학살하려는 자들에게 쥐어주려고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만 트럼프의 '부분적 총기규제' 방안은 공화당 주류의 입장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그동안 공화당은 테러리스트 감시 명단에 등록된 인물 등이 총기와 폭발물을 구입하지 못하도록 하는 민주당의 법안에 번번이 반대해왔다. '헌법에 보장된 총기소유의 권리를 침해'하고, 잘못 테러리스트 명단에 오른 개인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trump gun

NRA는 트럼프가 회동 계획을 공개한 이후 트위터에서 "우리의 분명한 입장은 테러리스트들이 총기를 가져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상이다"고 밝혀 타협의 여지를 남겼다.


올랜도 참사 이후 미국 내에서는 마틴이 테러리스트와의 연계 의혹으로 수차례 미 연방수사국(FBI)의 심문을 받고도 대량살상용 반자동소총 'AR-15'를 합법적으로 구입한 것으로 드러나 총기 규제 및 관리상의 허점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 미국에서는 '중범죄자'만 아니면 합법적으로 총기를 구매할 수 있게 돼 있다.

orlando shooting

한편, 오바마 대통령 전날 기자회견에서 "무고한 미국인을 죽이려는 사람들이 전쟁무기를 입수하는 것을 더욱 어렵도록 해야 한다"면서 "테러 대처에 대한 이야기는 이미 충분하다. 이제는 강력히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며 미 의회에 총기규제 강화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역시 13일 CNN 방송 인터뷰에서 "마틴이 전쟁용 무기를 사용했다"면서 "테러와 전혀 관련 없는 많은 사람이 다른 사람들을 살상하는데 이런 무기를 사용한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며 총기규제 강화 필요성을 거듭 역설했다.

민주당은 올랜도 테러 이후 총기규제를 강화하는 법안을 다시 추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Close
트럼프, 전기총기협회 연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