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앤더슨 쿠퍼의 올랜도 희생자 추모영상은 당신을 눈물짓게 할 것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 영상의 구성은 매우 단순하다.

CNN 앵커 앤더슨 쿠퍼가 사건 현장인 게이클럽 '펄스' 앞에 서서, 올랜도 테러 희생자 49명의 이름을 하나씩 읽어 내려간다. 한 명, 한 명씩.

그는 지인들이 회상하는 고인의 삶, 간단한 약력, 나이 등을 함께 소개한다. 사진이 있는 경우, 사진도 함께.

49명의 삶을 소개하기에 6분55초는 너무 짧은 시간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 영상 덕분에 희생자들을 '숫자'나 '명단'이 아닌, "사랑하고 사랑 받았던 사람들"로 기억할 수 있게 된다.


그 자신이 커밍아웃한 동성애자이기도 한 앤더슨 쿠퍼의 목소리에는 슬픔과 비통함이 가득하다. 그는 끝내 나지막이 울먹인다.

시청자들의 감정도 크게 다르지 않았을 것이다. 이 영상은 유튜브에서 13만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트위터에서도 이 영상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한편 그는 테러범의 이름이나 사진을 보도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관련기사 :
- 올랜도 게이클럽 총기난사에서 목숨을 잃은 피해자들의 이야기
- [화보] 올랜도 테러에 맞서 세계 곳곳에서 지지와 연대, 사랑을 외치는 인파들
- [전문] 올랜도 테러에 대한 버락 오바마의 성명, "혐오나 폭력이 우리를 바꾸지 못할 것입니다"

Close
올랜도 테러, 추모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