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채식주의자' 번역가 데보라 스미스, "한국 노벨상 집착 당황스럽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S
연합뉴스
인쇄

"해외에서 한강 작품의 치밀한 구조와 강렬한 이미지, 시적인 문장에 주목하며 세계적인 뛰어난 작가로 인정한 것이 정말 기쁩니다."

'채식주의자'를 영문으로 옮겨 세계적인 권위의 문학상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한강과 공동 수상한 영국인 번역가 데보라 스미스(29)는 15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문학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면서 고언도 아끼지 않았다. 지난달 17일 맨부커상을 받은지 한 달 만에 한국문학번역원의 초청으로 서울국제도서전 참석차 방한했다.

그는 이날 먼저 "나는 부와 명예를 위해 번역가가 된 게 아니라 내가 사랑하는 작품을 더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었을 뿐"이라며 "'채식주의자'가 그런 경우"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영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한강의 다른 작품을 읽을 날을 고대하고 있으며, 한국 소설에 새로 관심을 갖게 된 사람도 많다"고 전했다.

ds

그는 '채식주의자'를 처음 읽었을 때 "엄청나게 감동받았다(incredibly impressed)"며 "이미지가 매우 강렬했고 굉장히 독특한 분위기가 있었다. 3명의 각자 다른 화자 목소리로 구성된 연작소설 형식인데, 영국에 이런 연작소설 개념이 없어 굉장히 신선하고 매력적으로 다가갈 거라고 생각했다"고 떠올렸다.

또 "이 작품은 어떤 애틋함과 공포의 이미지를 함께 다루는데, 한 쪽 극단에 치우치지 않고 작품 내내 완벽한 균형을 이루고 있다. 아주 절제된 문체이면서도 인상적인데, 그게 무심하거나 차갑게 느껴지지도 않는다"고 찬사를 보냈다.

그는 "항상 원작의 정신에 충실하려고 한다. 다른 번역가와 마찬가지로 원작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번역가가 원작을 보강하는 역할이 아님을 잘 알고 있다"며 "부실한 번역은 우수한 작품을 훼손할 수 있지만, 세계 최고 수준의 번역이라도 보잘 것 없는 작품을 명작으로 포장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번역은 겸손한 작업이다. 내가 한국문학이나 번역에 대해 많이 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상은 주관적인 것이고 원작자인 한강은 물론, 그를 알린 출판 에이전시 등이 없었으면 이런 성취가 불가능했다"며 몸을 낮췄다.

또 "내 '채식주의자' 번역은 완벽하지 않고 내 한국어 실력은 '채식주의자' 이후 더 좋아졌지만, 번역 당시 오류가 있었다 해도 독자의 읽는 즐거움을 해치지 않았다는 것에 만족한다"고 했다.

ds

한국문학의 노벨상 수상 전망에 대한 질문에는 "사실 한국에서 노벨상에 이렇게 집착하는 것(obsessed)이 약간 당황스럽다"며 "작가가 좋은 작품을 쓰고 독자가 잘 감상하고 즐긴다면 그것만으로도 작가에겐 충분한 보상이 된다. 상은 그저 상일 뿐이다"라고 못박았다.

이어 한국문학의 매력과 세계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국에 다양한 작가와 작품이 있기 때문에 매력을 하나로 얘기하기 어렵다"며 "지금까지 번역 출간된 작품이 많지 않은데 이제 번역이 늘고 있어 앞으로 많이 알려질 것이다. 문학은 원래 확산 속도가 느리지만, 앞으로 한국문학의 세계화 가능성은 매우 크다"고 답했다.

스미스는 국내에서 2007년 출간된 '채식주의자'를 근 10년 만에 해외에 알렸다. 영국 케임브리지대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한국과 전혀 인연이 없던 그는 영국에 잘 알려져 있는 한국문학을 번역의 '틈새시장'으로 여겨 2010년 한국어를 독학으로 배우기 시작했다. 이후 3년 만에 '채식주의자' 번역을 시작했다.

그는 한국어를 그렇게 빨리 배울 수 있었던 비결로 "한국어는 내게도 매우 어려웠다"고 털어놓으며 "내가 언어 습득 능력이 뛰어난지는 모르겠고, 한국문학을 더 많이 읽고 좋은 책을 접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한국어 습득을 빨리 했다. 이 좋은 작품을 번역하고 싶다는 확실하고 구체적인 목표가 강한 동기부여가 됐다"고 답했다.

ds

그는 '채식주의자' 외에도 한강의 '소년이 온다'와 안도현의 '연어'를 번역했으며, 배수아의 소설 2편을 번역해 각각 올 10월과 내년 초 미국 출간을 앞두고 있다. 그는 한국문학번역원 지원으로 '미국 문학 번역가 협회'의 연례회의에 배수아 작가와 함께 참석해 미국 뉴욕 등지에서 낭독 행사도 연다.

또 얼마 전 영국에서 아시아·아프리카 문학에 특화한 비영리 목적의 출판사 '틸티드 악시스'(Tilted Axis)를 설립했으며 한국문학번역원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연간 최소 한 권 이상 한국 소설을 번역 출판하기로 했다. 올해 10월 황정은 소설을, 내년엔 한유주의 소설을 출간할 예정이다.

그는 작품 선택 기준으로 "문체와 스타일에 관심이 많다. 정보 전달 이상으로 뭔가 더 흥미로운 것을 독자에게 제시할 수 있는 문장들이 있는 작품을 번역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