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힐러리 클린턴과 버니 샌더스가 비공개로 만나 '트럼프 저지'를 논의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마지막 경선을 끝내고 경쟁자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을 만났다. 두 사람은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백악관 입성을 막기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CNN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클린턴과 샌더스는 이날 저녁 워싱턴 D.C.의 캐피털 힐튼 호텔에서 비공식 회동을 했다.

clinton sanders

clinton sanders

이번 자리에는 두 사람 외에 클린턴 캠프의 로비 무크 선대본부장과 존 포데스타 선대위원장, 샌더스 캠프의 제프 위버 선대본부장, 샌더스의 부인 제인 샌더스가 함께했다.

두 캠프는 90분간의 회동이 끝난 뒤 낸 성명에서 "긍정적이고 건설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두 캠프는 "당을 통합하고 더 많은 사람을 정치 과정에서 참여시키기 위한 긍정적인 토론이 있었다"며 "국가에 위협이 되는 위험한 도널드 트럼프"를 막기 위한 얘기도 오갔다고 설명했다.

trump

clinton

클린턴과 샌더스는 노동자 가정의 임금 인상과 정치에서의 '검은돈' 근절, 학자금 부담 감소 등 공통 관심사에 대한 얘기도 나눴다.

두 사람은 또 7월 필라델피아에서 있을 민주당 전당대회의 시스템 개혁에도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이날 워싱턴 D.C. 프라이머리에서 승리하며 135일간 펼쳐진 경선레이스의 대미를 장식한 클린턴은 전당대회에서 대선후보로 공식으로 선출된 뒤 본선 레이스에 나선다.

sanders

clinton sanders

샌더스는 클린턴과의 만남에서 트럼프 저지에 협력하기로 약속했지만 아직 클린턴을 향한 공식 지지 선언은 하지 않은 상태다.

AP통신은 "샌더스 캠프의 성명을 보면 클린턴을 사실상의 대선후보(presumptive nominee)라고 언급하지 않았다"며 "샌더스는 대신 클린턴이 이끈 캠프에 축하의 말을 건넸다"고 설명했다.

샌더스의 공식 지지 표명은 없었지만 경선 내 갈라졌던 민주당이 클린턴을 중심으로 통합될 것이라는 전망은 지배적이다.

CNN은 샌더스 측이 즉각적인 지지 선언을 기대하지 말라고 말을 해도 두 사람의 만남 자체는 "샌더스 캠프가 곧 문을 닫을 것이라는 신호를 준 것"이라고 전했다.

sanders

익명을 요구한 샌더스 측 관계자는 뉴욕타임스(NYT)에 "샌더스는 클린턴 지지를 서둘러 해야 한다는 압박을 느끼지 않는다"며 "전당대회 전까지 남은 한 달여 동안 클린턴이 신뢰감을 심어주기를 샌더스는 원한다"고 말했다.

젊은 층에 취약한 클린턴으로선 샌더스의 지지가 절실하다는 평가가 많다. 많은 여론조사에서 클린턴이 트럼프에 앞서고는 있지만 격차가 크지 않은 상황이라 샌더스의 지지가 더욱 필요한 상황이다.

샌더스는 16일 저녁 자신의 정치적 미래를 얘기할 비디오 영상을 지지자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라 여기서 클린턴 지지 선언이 나올지 주목된다.

Close
힐러리 클린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