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우비와 장화를 꺼내라 장마가 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5일 영남과 제주를 제외한 전국 일부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rats drinking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3시 현재 군포의 강수량이 34.5㎜로 가장 많고, 서울 관악 34.0㎜, 안양 30.5㎜, 안산 29.0㎜, 수원 26.2㎜ 등이다.

서해북부해상에서 북한으로 접근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서해안에서 발달한 비구름대가 수도권·강원도·충청도·호남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기상청은 16일 새벽까지 전국적으로 5∼30㎜의 비가 더 내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가 내리면서 더위를 식혀주고 있다.

오후 3시 현재 기온은 서울 20.5도, 인천 20.5도, 파주 19.4도, 속초 19.9도, 서산 20.8도, 여수 22.7도 등으로 비교적 시원한 날씨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는 점차 전국으로 확대되겠고, 내일 새벽까지 전국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것"이라며 "해안과 일부 내륙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겠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6일까지 서해상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바람이 강하게 불어 물결이 높게 일 것으로 기상지청은 내다봤다.

rats drinking

19일과 20일 사이에는 전북이 장마전선 영향권에 들며 21~22일 사이에는 전국이 장마전선의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19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장마전선이 점차 북상하면서 다음 주 초 전북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며 "장마전선의 위치와 강도가 유동적인 만큼 잦은 강수에 대비해 기상정보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