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고려대학교 '단톡방' 성폭력 가해자들이 사과 대자보를 썼다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4일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카카오톡 단톡방 성폭력' 행태를 고발하며 고려대학교에 붙은 대자보에 대해 전했다. 이는 고려대학교에 게시된 대자보들을 기록/홍보하는 페이스북 페이지인 '정대후문 게시판'에 '동기, 선배, 새내기를 대상으로 한 광범위한 카카오톡방 언어성폭력 사건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올라오면서 공론화됐다(하단 관련기사 참조).

15일 정대후문 게시판 페이지에는 '경제포효반 카카오톡 언어성폭력 가해자의 사과문'이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촬영한 사진이 올라왔다.

대자보에 적힌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다.

"저희는 언어 성폭력에 관련된 혐의를 모두 인정합니다. 또한 형사처벌을 포함한 징계역시 달게 받겠습니다. 피해자 대책위에서 작성한 대자보에 있는 내용은 일부에 불과합니다."

(...)

"징계가 현실이 되었을 때, 저희가 했던 발언을 두 눈으로 다시 읽었을 때, 그제서야 저희는 후회했고 반성하였습니다."

(...)

"인터넷 상에 이 사건이 공론화되며 저희의 실명이 포함된 정보가 유출되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어떤 네티즌은 이것이 명예훼손에 해당되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고 합니다."

(...)

"이번 사건이 고려대학교 내외에서 공론화가 되고, 혹 저희와 같은 언행을 행하고 있는 다른 분들이 계시다면 문제의식을 가지고 이를 고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들은 카카오톡 단톡방에서 '새따(새내기 따먹기)는 해야 하는데', 'OOO은 먹혔잖아', '보픈(여성의 성기와 오픈을 결합시킨 단어)했냐?' 등의 발언으로 새내기와 동기들을 성희롱하고 성적 대상화했다.

또 '새터에 촌극섹스하면 엠비피임? Most Vosy Person(MVP=Most Valuable Person의 한 단어를 변형해 성관계를 암시)', '과다적재로 인한 (성기) 파손 추정..' 등 성폭행 가능성을 암시하는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이외에 'OO여대 축제가자, 고대라 하면 봊물 터질듯 부와아앜' 등 여성혐오적인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이들의 카톡 내용은 A4용지 700쪽 분량에 달했으며, 지하철에서 몰래 찍은 여성의 사진이 공유되기도 했다. 대자보에는 이들의 실명이 공개되지 않았다.

14일 경향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이 남학생 중에는 양성평등센터 서포터즈, '새내기 배움터'의 성평등 지킴이 등의 역할을 수행했던 이들도 포함됐다.

* 관련기사

- 고려대학교 대자보가 고발한 '단톡방' 속의 '성폭력' 행태는 이렇다
korea university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