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구미시가 이번에는 '새마을기 게양대'를 만들 계획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경북 구미시가 40억원을 들여 내년에 ‘박정희 대통령 제100회 탄신제’를 준비하면서 1억원 짜리 대형 새마을기를 달 계획인 것으로 밝혀졌다. 구미시는 이외에도 박 전 대통령 뮤지컬, 기념우표, 메달, 휘호, 탁본집 제작을 추진하고 있다.

14일 구미참여연대가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구미시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구미시는 내년 상반기 ‘새마을운동 테마공원’ 준공식에 맞춰 게양대를 설치해 대형 새마을기를 달 계획이다. 2013년 10월 착공한 새마을운동 테마공원 조성 사업은 구미의 박 전 대통령 생가 주변을 꾸미는 사업으로 모두 870억원의 예산이 들어간다.

s

구미시는 높이 30m의 게양대에 가로 6m, 세로 8m에 이르는 대형 새마을기를 만들어 걸 계획이다. 장소는 경부고속도로 주변에 사람들의 눈에 잘 띄는 곳을 검토하고 있다. 대형 새마을기와 게양대를 만드는 데는 모두 1억원이 사용된다. 구미시는 스스로 ‘새마을운동 종주도시’라고 주장해왔다.

최인혁 구미참여연대 사무국장은 “구미시는 유사한 기능을 가진 새마을 기념물을 이곳저곳에 우후죽순 건립하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새마을 깃대의 높이로 자치단체장의 자존심과 위상을 세우려고 하는데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 새마을기 게양대가 30m를 올라가든, 50m를 올라가든 그것은 구미 시민의 삶에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구미시는 내년 11월14일 ‘박정희 대통령 제100회 탄신제’를 맞아 박 전 대통령을 소재로 한 28억원 짜리 창작 뮤지컬 <고독한 결단> 제작도 추진하고 있다. 또 2억원을 들여 박 전 대통령 기념우표와 메달을 발행하고, 1억원을 들여 박 전 대통령의 휘호와 탁본집도 만들어 전시할 계획이다. 구미시는 박정희 대통령 민족중흥관 건립(58억5000만원), 박정희 대통령 생가 주변 공원화 사업(286억원), 박정희 대통령 역사자료관 건립(200억) 등을 했거나 추진하고 있다. 구미에는 현재 ‘박정희로’라는 도로명주소도 사용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