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공인인증서를 만든 사람들은 무인차에도 '인증서'를 만들 계획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s

공인인증서를 도입, 운영하는 업체 중 가장 규모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는 '한국정보인증'이 '자율자동차용 인증서'를 발급, 운영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기 시작했다는 소식이다. 75억원짜리 정부 과제다.

머니투데이 14일 보도에 따르면, 한국정보인증은 "공인인증서 핵심 기술인 PKI(공개키기반구조)"를 활용해 "차량과 통신하는 도로교통시설 등도 포함해 자율주행차 시스템 전반의 보안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한다.

오랜 공인인증서 사업으로 쌓은 PKI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국정보인증은 PKI 인증 인프라를 차량과 교통기반시설 전반에 구축할 기술을 개발 중이다. 김재중 이사는 “사람 혹은 기업에게 부여하던 공인인증서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자동차가 출고될 때부터 인증서를 탑재하도록 관련 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차량과 통신하는 도로교통시설 등에도 인증서를 도입하고 해킹 등으로 인해 침입한 잘못된 정보를 걸러내기 위한 체계도 구상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6월14일)

보도에 따르면, 이 회사 연구개발을 담당하는 김재중 기술연구소장(이사)은 PKI 기술이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암호화 기술로 인정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내에서 공인인증서의 부정적 측면이 부각된 건 사용환경과 관련 제도 미비로 인한 것일 뿐, '핵심기술' 자체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니라는 것.

한국정보인증 측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해외 수출이 가능한 '표준 차량인증체계(자율주행 시스템용 PKI)'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다.

google car

전자신문 등은 지난달 23일 한국정보인증 등이 75억원 규모의 미래창조과학부 과제를 담당할 주관사업자로 선정됐다는 사실을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따르면 연구개발 과제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자율주행차량 서비스 신뢰성을 보장하고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는 차량 보안 핵심 기술을 개발한다. △차량 자체 정보보호를 위한 PKI 인프라 기술 개발 △자율주행차량을 위한 V2V(차량과 차량 간)/V2I(차량과 도로인프라 간) 통신서비스 신뢰성 보장 기술개발 △차량 악성코드 유입 및 원격 해킹방지를 위한 V2N(차량과 교통센터 네트워크 간) 보안기술 개발 △차량보안 원격 업데이트 기술 개발 △자율주행차량 보안기술 국제표준화 △자율주행 환경에서 보안기술 적용성 시험 및 검증 등이다. (전자신문 5월23일)

무인차의 안전과 보안을 위해 다양한 장치들이 필요할 것이라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다만 무인차에 도입된다는 인증서가 시스템의 'NPKI 폴더'에 무방비로 방치되어 해커의 먹잇감이 되거나 사고에 대한 책임을 이용자에게 떠넘기는 데 악용되지 않기를 그저 소박하게 바랄 뿐이다.

Close
구글 무인자동차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