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신안 성폭행 피해자를 댓글로 조롱한 파주시 공무원이 대기발령을 받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INTERNET MAN
shutterstock
인쇄

합당한 조치다.

전남 신안군 흑산도 여교사 성폭행 사건에 대해 피해자를 조롱하는 댓글을 단 경기도 파주시의 공무원이 대기발령 인사조치를 받았다.

세계일보 6월 14일 보도에 따르면 파주시는 흑산도 성폭행 사건과 관련한 인터넷 기사에 피해 여교사를 조롱하는 듯한 댓글을 쓴 58세 남성 팀장을 "대기발령하고 조사를 마친 뒤 징계수위를 결정키로" 했다.

이 팀장은 지난 10일 근무시간 중 인터넷 기사에 "여자가 술을 먹어 생긴 일"이라며 성폭행의 책임이 피해자인 여교사에게 있다고 주장하는 댓글을 달았다.

다행히도 이 팀장은 '000분관'이라는 아이디를 사용해 댓글을 달았다. 이를 본 네티즌 중 한 명이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제기했고, 결국 이 팀장이 공무원 신분이라는 것이 밝혀질 수 있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파주시 관계자는 "공무원의 품위와 시의 명예를 심각하게 손상한 행위"라며 "경위 등을 조사한 뒤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