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고려대학교 대자보가 고발한 '단톡방' 속의 '성폭력' 행태는 이렇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3일 고려대학교에 게시된 대자보들을 기록/홍보하는 페이스북 페이지인 '정대후문 게시판'에는 '동기, 선배, 새내기를 대상으로 한 광범위한 카카오톡방 언어성폭력 사건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 사진이 올라왔다.

중앙일보는 이 대자보가 고려대학교 후문 게시판에 붙어 있다고 전했다. 대자보의 내용은 아래와 같다.

대자보에 따르면 이들은 '새따(새내기 따먹기)는 해야 하는데', 'OOO은 먹혔잖아', '보픈(여성의 성기와 오픈을 결합시킨 단어)했냐?' 등의 발언으로 새내기와 동기들을 성희롱하고 성적 대상화했고, '새터에 촌극섹스하면 엠비피임? Most Vosy Person(MVP=Most Valuable Person의 한 단어를 변형해 성관계를 암시)', '과다적재로 인한 (성기) 파손 추정..' 등 성폭행 가능성을 암시하는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또 'OO여대 축제가자, 고대라 하면 봊물 터질듯 부와아앜' 등 여성혐오적인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이 카톡 내용은 A4용지 700쪽 분량에 달했으며, 지하철에서 몰래 찍은 여성의 사진이 공유되기도 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이 사건은 카톡방에 속한 남학생 한 명이 지난 10일 피해자에게 이 카톡 내용을 알려 퍼지게 됐다. 이 카톡방에 소속된 남학생은 총 8명으로, 교양수업을 함께 들으며 친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이 남학생 중에는 양성평등센터 서포터즈, '새내기 배움터'의 성평등 지킴이 등의 역할을 수행했던 이들도 포함됐다. 고려대 관계자는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잘못이 드러나면 학칙에 따라 처벌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페이스북에는 이 사건의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페이지인 '고려대학교 카카오톡방 언어성폭력 사건 피해자대책위원회'가 생성됐다. 이들은 피해자대책위원회에 쏟아지는 연락을 일원화하기 위해 페이지를 개설했다고 밝혔다.

* 관련기사

- 국민대 男카톡방서 여학우 사진 두고 성추행 발언
smart phone men
사진을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