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유천 소속사, "진실을 밝히기 위해 성실히 조사에 임할 것"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서울 강남경찰서는 20대 여성 A씨로부터 'JYJ'의 멤버이자 배우인 박유천(30)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수사중이라고 13일 밝혔다.

고소장에 따르면 박유천은 이달 4일 오전 5시께 강남의 한 유흥주점 방 안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A씨를 방 화장실에서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사람은 이곳에서 처음 만났으며, 박유천은 A씨와 만난지 1시간여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the

A씨는 자신이 거부 의사를 밝혔는데 박씨가 강제로 성폭행을 했다면서 사건 발생 1주일여 뒤인 10일 경찰서에 고소장을 냈다.

A씨는 속옷 등 증거를 제출했고, 경찰은 이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DNA 분석을 의뢰했다.

경찰은 유흥주점 방 안에는 폐쇄회로(CC)TV가 없어 복도를 비추는 CCTV를 확보해 분석했지만, 별다른 특이점은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조사를 한 뒤에 박씨를 소환해 조사 할 예정이다.

박씨의 소속사는 공식입장을 내고 "상대 주장은 허위 사실로 일방적인 주장이며 유명인 흠집내기를 담보로 한 악의적인 공갈협박에 타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씨는 지난해 8월 입대해 현재 서울의 한 구청 공익근무요원으로 복무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