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세월호 인양 핵심작업 '선수 들기'가 시작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EWOL
연합뉴스
인쇄

세월호 인양을 위한 핵심 작업인 선수(뱃머리) 들기 공정이 12일 오후 시작됐다고 해양수산부가 밝혔다.

선수 들기는 세월호 선체 하부에 리프팅 빔을 설치하기 위해 부력을 확보한 뒤 세월호 선수를 약 5도(높이 10m) 들어 올리는 작업이다.

부력이 생기면 현재 8천300t가량인 세월호 중량이 3천300t으로 줄고, 이후 뱃머리를 끌어올릴 때 크레인 와이어가 감당할 중량은 700t으로 감소한다.

해부수는 당초 이 공정을 지난달 28일 시작할 계획이었으나 기술적 보완사항이 생겨 약 2주 연기했다.

선수 들기에 필요한 부력 확보를 위해 선체 외벽에 고무폰툰을 고박(단단히 묵는 것) 후 공기를 주입하는 과정에서 폰툰이 불규칙한 형상으로 팽창하면서 고박 장치(6개의 고정로프)로부터 이탈하는 현상이 확인된 것이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더 포괄적이고 안정적인 고박을 위해 고무폰툰 7개 모두를 현행 로프형에서 원통망형(그물형)으로 교체해 설치하는 공정을 2주간 벌였다.

sewol

sewol

이어 전날부터 부력 확보를 위한 사전 작업을 해오다 유속이 적당한 때를 골라 이날 오후 2시께부터 선수를 들어 올리는 작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뱃머리를 들어 올린 뒤에는 그 아래로 리프팅빔 19개를 한꺼번에 집어넣고 다시 내리는 작업이 4일간 진행된다.

이후에는 선미를 들어 올려 그 아래로 리프팅빔 8개를 넣는 공정을 한다. 이 작업에는 2∼3주가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세월호의 받침대가 된 리프팅빔 양 끝에는 와이어 92개가 묶인다.

해당 와이어를 해상크레인과 연결된 리프팅 프레임에 달아 리프팅빔을 끌어올려 플로팅 독에 올리고, 플로팅 독을 부상시키는 방식으로 세월호 인양이 이뤄진다.

플로팅 독은 반잠수 상태에서 대기하다가 세월호를 품은 다음 2∼3일에 걸쳐 서서히 부상하는데 이때 침몰 후 처음으로 세월호가 물밖에 모습을 드러낸다.

sewol

sewol

해수부는 뱃머리를 들 때와 플로팅 독에 실린 세월호가 수면 위로 드러날 때를 인양 과정에서 '가장 주의할 시점'으로 보고 있다.

세월호가 완전히 침몰하고, 처음으로 선체가 움직이게 되는 데다가 세월호가 물 위로 올라오면 부력이 사라지면서 하중이 늘기 때문이다.

세월호가 실린 플로팅 독은 예인선에 끌려 목포신항으로 옮겨진다. 선체가 육상에 올라오면 소독·방역 후 미수습자 수습 작업이 시작된다.

해수부는 기상 상황이 좋고 작업이 순탄하게 이뤄질 경우 7월 말께 모든 인양 작업을 마무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Close
세월호 2주기, 안산 단원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