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날다람쥐와 가족이 된 아름다운 덴마크 남자의 이야기(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도도가 한 다람쥐(날다람쥐로 불리는 'Red Squirrel')와 인간 가족의 아름다운 화합을 소개했다.

다람쥐 틴틴은 아직 갓난아기일 때 덴마크에 있는 한 건물의 4층에서 떨어졌다. 틴틴의 엄마는 틴틴이 죽었을 거로 생각했는지 틴틴을 두고 떠났다.

그때 틴틴을 구하기 위해 한 남자가 나타났다. 그 건물에 살고 있던 다람쥐보다 훨씬 거대한 호모 사피엔스 '디컨 앤더슨'이었다.

동물 전문매체 도도에 따르면 다람쥐의 어미가 떠나는 걸 본 앤더슨은 틴틴을 돕기로 했다고 한다. 다친 틴틴을 수의사에게 데려가 상처 부위를 꿰매고 다친 곳을 긁지 못하도록 양말로 스웨터를 입혔다고 한다.

tintin_the_squirrel

그의 가족이 기르던 고양이 '코코'도 다행히 틴틴을 보자마자 사랑에 빠졌다고 한다. 코코는 틴틴을 혀로 핥고 몸으로 품어 온기를 나눴다.

tintin_the_squirrel

도도에 따르면 상처를 치료하는 동안 이미 야생으로 돌려보낼 시점이 지나버려서 이제 틴틴은 앤더슨의 가족과 함께하고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