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22세 오디션 스타가 사인회장에서 총에 맞아 사망했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가수인 크리스티나 그리미(22)가 사인회 도중 괴한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그리미는 10일 오후 10시(현지시간)께 미국 플로리다 주 올랜도의 플라자 라이브 극장에서 콘서트를 마친 뒤 팬들과 만나 사인회를 하던 중 한 남성이 쏜 총에 맞았다.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그리미는 수 시간 만인 11일 오전께 숨졌다고 CNN 방송 등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gettyimages

용의자는 현장에 있던 그리미 오빠의 제지를 뿌리치고 총부리를 자신에게 돌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존 미나 올랜도 경찰서장은 11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숨진 용의자는 21세 백인 남성으로 오로지 그리미를 살해하려고 다른 도시에서 올랜도로 왔다"고 밝혔다.

미나 서장은 "용의자가 그리미를 개인적으로 아는 건 아닌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가 정신 이상자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살해 동기를 집중적으로 수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당시 60∼100명이 그리미의 마지막 콘서트를 참관했고, 사인회 현장엔 몇 명만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괴한의 총격에 동생을 잃은 비극의 현장에서 오빠 마커스 그리미가 영웅적인 행동으로 다른 이들의 목숨을 구했다고 미국 언론은 소개했다.

마커스는 총성이 울리자 권총 두 자루와 사냥용 칼로 무장한 용의자를 덮쳐 다른 이를 쏘지 못하도록 제지했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그녀는 불과 어제 짧은 동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리기도 했으며, 이 영상은 현재 3백만 명이 '좋아요'를 눌렀으며 12만 개의 댓글이 달렸다.

the sun is out and I'm feelin okayyyy @ToriKelly ⭐️ snapchat: grimmiesnap

Christina Grimmie(@therealgrimmie)님이 게시한 동영상님,

경찰은 콘서트 현장의 보안 검색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어떻게 용의자가 총을 두 자루나 반입할 수 있었는지에 대해 알지 못한다면서 다만 "일상적인 행사"였다고만 전했다.

2014년 오디션 프로그램 '더 보이스'(The Voice) 시즌 6에 참가해 3위를 차지한 그리미는 수 백만 명의 팬을 거느린 유튜브 스타다.

더 보이스 측은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할 말이 없다. 우리는 환상적인 목소리를 지닌 아름다운 영혼을 잃었다"고 추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