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올여름 이상기후 가능성에 세계 농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A NINA
A view of the Runge reservoir in the town of Runge, some 60 km (37 miles) north of Santiago February 3, 2012. Chile has around 77 communes in three regions under agricultural emergency. Chile has around 77 communes in three regions that have been put under a state of agricultural emergency. Heavy droughts, a result of the La Nina weather front, have hit farms and put reservoirs and underground waters at record low levels, according to government sources and local media. REUTERS/Ivan Alvarado (CH | Ivan Alvarado / Reuters
인쇄

올해 여름 라니냐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제기되면서 세계 농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일본 기상청은 10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속보를 통해 엘니뇨가 봄에 종식되면서 올해 여름 라니냐 현상이 발생해 가을까지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앞서 미국 해양대기청은 내년 초까지를 포함하는 이번 가을·겨울 라니냐 발생 확률을 75%, 호주 기상청은 50%로 내다봤다.

엘니뇨는 태평양 상공을 순회하는 무역풍이 약화하면서 동태평양 연안의 해수면 온도가 높아지는 현상을 말하며, 라니냐는 그와 반대로 무역풍이 강해지면서 서태평양의 해수면 온도가 높아지는 현상을 지칭한다.

이런 라니냐 경보에 시장은 농업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미국 위스콘신 소재 자산운용사 '캐피털 이노베이션'의 마이클 언더힐 최고운용책임자는 "라니냐는 역사적으로 남미의 주요 농경지역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기에 올겨울 생산에 역풍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특히 라니냐는 콩 생산에 최대의 영향을 미치는데, 올들어 아르헨티나에서 발생한 홍수로 어려움을 겪는 세계 콩시장에 또 하나의 악재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설탕(사탕수수) 생산에도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제신용평가사 피치의 자회사인 BMI리서치에서 상품 분야 최고 책임자를 맡은 오렐리아 브릿치는 "라니냐는 건조한 날씨를 불러옴으로써 2017∼2018년 브라질의 설탕 작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브릿치는 또 "(라니냐 발생 때) 아시아에서는 평소보다 날씨가 더 습해질 것이라며 강수량 증가는 작황에 좋을 수도 있지만 (라니냐가) 언제 발생하느냐에 따라 당도를 낮출 수도 있다"고 소개한 뒤 "홍수를 일으켜 농장을 파괴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라니냐의 영향은 농업뿐 아니라 에너지 시장에도 변수다. 1998년부터 2000년 사이에 지속된 라니냐로 미국과 캐나다의 겨울 기온이 평년보다 떨어지자 천연가스 가격이 상승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