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시리아 수도 근교에서 두 차례 폭탄테러가 발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YRIA TERROR
Syrian army soldiers and civilians inspect the site of a suicide bombing at a police officers' club in a residential district of Damascus, in Masaken Barza, Syria February 9, 2016. REUTERS/Omar Sanadiki | Omar Sanadiki / Reuters
인쇄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근교의 사이다 제이나브에서 현지시간으로 11일 두 차례 폭탄테러가 일어나 최소 9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쳤다고 AP, 신화 통신 등이 보도했다.

첫 번째 차량 폭탄테러는 알틴 거리에서 일어났으며 자살 테러로 추정되는 두 번째 폭발은 시아파 구역인 알쟈비야 지역 입구에서 발생했다.

국영 SANA 통신은 두 폭발 모두 시아파 사원 입구에서 일어났다고 보도했다.

시리아인권관측소(SOHR)에 따르면 이 테러로 최소 9명이 숨지고 30명이 다쳤다.

시아파 유명 사원 소재지인 사이다 제이나브 지역에서는 올해 들어서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배후를 자처한 폭탄테러가 세 차례 일어났다.

시리아에서는 정부군과 반군 간의 내전이 약 6년째 이어지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