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정은의 생일이 내년부터 명절로 지정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IM JONG UN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visits the Kwisong Saltern to learn about the salt production from underground ultra-saline water by the KPA in this undated photo released by North Korea's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on May 24, 2016. REUTERS/KCNA ATTENTION EDITORS - THIS PICTUR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REUTERS IS UNABLE TO INDEPENDENTLY VERIFY THE AUTHENTICITY, CONTENT, LOCATION OR DATE OF THIS IMAGE. FOR EDITORIAL USE ONLY. NOT FOR SALE FOR MARKETING OR ADVERTISING CAMPAIGNS. NO | KCNA KCNA / Reuters
인쇄

북한이 내년부터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생일(1월 8일)을 '은하절'이란 명칭의 국가명절로 지정할 가능성이 제기됐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1일 보도했다.

최근 평양을 다녀온 대북 사업가는 RFA에 "북한이 내년부터 김정은 위원장의 생일인 1월 8일을 김일성·김정일의 생일과 마찬가지로 국가명절로 지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업가는 북한의 노동당 간부가 귀띔해준 얘기라면서 "내년부터 김정은의 생일을 국가의 공식 명절로 지정할 예정이며 이 명절의 공식 명칭은 '은하절'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북한의 4대 명절은 김일성·김정일의 생일인 태양절과 광명성절, 그리고 9월 9일 공화국 창건기념일, 10월 10일 노동당 창건기념일 등이었다"며 "여기에 김정은의 생일 '은하절'이 새롭게 더해지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렇게 되면 김씨 일가의 생일 3개(은하절·광명성절·태양절)가 1월부터 4월 중순까지 줄줄이 이어지기 때문에 많은 예산을 들여 생일잔치를 해야 하는 북한 정권으로서는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의 대북 소식통도 이 방송에서 "김정은이 이달 말 예정된 최고인민회의에서 국가의 최고위직에 오를 것이 확실시된다"면서 "그렇게 되면 김정은도 김일성이나 김정일과 같은 반열에 놓이게 되어 김정은 생일을 국가명절로 지정하는 데 걸림돌이 사라진다"고 분석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