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마윈 알리바바 회장, 프랑스 유명 와이너리 3곳 인수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LIBABA
FILE - In this Nov. 18, 2015 file photo, Alibaba founder Jack Ma speaks at the CEO Summit attended by 800 business leaders from around the region representing U.S. and Asia-Pacific companies, in Manila, Philippines, ahead of the start of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summit. Jack Ma, the head of Chinese e-commerce giant Alibaba, is withdrawing from an anti-counterfeiting convention in Florida just two days before he was scheduled to give the keynote speech. (AP Photo/Susan Walsh, File) | ASSOCIATED PRESS
인쇄

11일 중국 언론과 외신 등에 따르면 마윈(馬雲) 알리바바 회장은 최근 1천200만 유로(158억원)를 들여 프랑스의 유명 와이너리 샤토 페렌(Chateau Perenne)과 샤토 게리(Chateau Guerry)를 인수했다.

이들 와인 양조장은 프랑스 서남부의 와인 생산지인 보르도의 중심에 있는 곳으로 역사가 모두 1700년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중 보르도 와인산업의 대부인 베르나르 마그레즈가 거느리고 있는 샤토 페렌은 포도밭이 64㏊에 이르며 매년 50만병의 포도주를 생산한다. 샤토 게리는 현지의 가장 오래된 와이너리로 20㏊의 포도밭에서 연간 8만4천병의 적포도주를 생산한다.

마 회장은 앞서 인수한 샤토 드 수르(Chateau de Sours) 명의로 이들 와이너리를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마 회장은 지난 2월 보르도 앙트르되메르 지역의 양조장 샤토 드 수르와 18세기 고성을 함께 인수한 바 있다.

중국은 세계 최대의 와인 소비국이자 보르도산 와인의 최대 수출지로서 프랑스 와이너리 인수를 급격히 확대하고 있다.

현재 프랑스 와인 최대 산지인 보르도 지역에서는 이미 100여곳의 와이너리가 중국인들의 소유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역 7천여개 와이너리 가운데 1.5%를 차지한다.

마 회장은 앞서 매년 9월 9일 오전 9시를 기해 알리바바의 온라인몰 톈마오(天猫·T몰)에서 '세계 술 축제'를 열어 와인 판촉을 강화할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지난해 톈마오에서만 30여개국 3천740개의 브랜드로 와인 2천300만병이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