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경찰 "사패산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자수"

게시됨: 업데이트됨:
MT SAPAE
연합뉴스
인쇄
업데이트 (11일 12:10)

11일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55분께 정모(45·무직)씨가 경찰에 전화해 "내가 사패산 등산객 정모(55·여)씨를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특별한 직업 없이 공사장 등에서 일용직으로 일하던 정씨는 자수 당시 술을 마신 상태였으며 피해자 정씨가 숨졌고 경찰이 수사 중이라는 언론 보도에 압박을 느껴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씨가 있던 강원도 원주로 형사들을 급파해 11일 오전 0시 30분께 도로에서 그를 검거했다.

정씨는 경찰서로 압송되는 과정에서 범행 일체를 자백했고 범행 현장에서 발견된 신발 자국과 그의 신발 역시 일치해 경찰이 긴급체포, 신분이 피의자로 전환됐다.

경찰은 정씨의 머리카락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범행 현장에서 발견된 체모의 DNA와 일치하는지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현재 정씨를 상대로 살해 동기와 수법, 성폭행 시도 여부, 범행 당일 행적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으며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 * *

경기도 의정부 사패산 등산로 50대 여성 살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11일 경찰에 자수했다.

경기도 의정부경찰서는 "어제 밤 40대 남성이 경찰서에 전화해 사패산 등산객 정모(55·여)씨를 살해했다고 주장해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남성을 상대로 이 같은 주장에 신빙성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지난 8일 오전 7시 10분께 의정부시 사패산 8부 능선 등산로에서 정씨가 숨진 채 발견됐으며 경찰은 정씨가 목 졸려 살해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여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