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B형·AB형, 다른 혈액형보다 위암 걸릴 확률 낮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gettyimagesbank
인쇄

혈액형이 B형, AB형인 사람은 다른 혈액형을 가진 사람보다 위암 발생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김나영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센터 연구팀은 2006년 2월~2014년 5월 소화기센터에서 비분문부(non-cardia) 위암 진단을 받은 환자 997명과 대조군 1천147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조사 대상이 된 비분문분 위암은 식도와 위가 접해있는 주머니 모양(분문)을 제외한 위의 나머지 부분에서 발생한 암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헬리코박터'(Helicobacter) 최근호에 게재됐다.

31

연구팀은 위암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소를 비교 분석한 결과 ABO식 혈액형 중 B형 유전자가 들어 있는 B형과 AB형 환자군은 다른 혈액형 환자들보다 위암에 걸리는 확률이 낮다는 점을 발견했다.

ABO식 혈액형은 두 가지 유전자 조합에 의해 분류되는데 B형 유전자가 2개인 B형(BB)은 다른 혈액형에 비해 46%, B형 유전자가 1개인 B형(BO)형과 AB(AB)형은 27% 위암 발생 위험이 낮았다.

특히 B형(BB)에서는 암세포가 깨알같이 작은 크기로 군데군데 퍼지면서 생기는 '미만형 위암'의 발생률이 다른 혈액형보다 61%까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4

또 위암 발생률은 한국인의 절반 이상이 감염됐다고 알려진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의 유무에 따라서도 차이가 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에 감염된 환자 중 균을 없애는 제균치료를 받은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약 65%가량 위암 발생 확률이 낮았다.

특히 발견과 치료가 까다로운 미만형 위암 환자군에서 위암 발생률이 80%나 줄어드는 등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예방효과 덕분에 일본에서는 2013년부터 헬리코박터 제균치료에 건강보험을 적용해 치료를 권장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최근까지도 명확한 연구결과가 없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김나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혈액형과 헬리코박터 제균치료 여부에 따른 한국인의 위암 발생률 차이를 명확히 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며 "위암 발병이 높은 우리나라에서도 헬리코박터 제균치료에 건강보험을 적용하는 등 적극적인 정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