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프랑스 베르사유궁에 있는 국보급 루이15세 의자가 '짝퉁' 논란에 휩싸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VERSAILLES PALACE
ASSOCIATED PRESS
인쇄

프랑스 베르사유 궁전이 골동품상으로부터 사들인 '루이 15세 의자'가 진품이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돼 관련업계가 '패닉'에 빠졌다.

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프랑스 경찰 문화재밀거래단속국(OCBC)은 의자 전문가인 빌 팔로와 파리의 가장 오래된 갤러리 중 하나를 소유한 로랑 크라에메르 등 골동품 거래상 2명을 체포했다.

이들은 베르사유 궁전에 가짜 의자 2개를 포함한 의자 4개를 170만 유로(약 22억4천만원)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OCBC는 2012년 18세기 의자 전문가로 이름난 샤를 오르망으로부터 이들 의자가 가짜로 의심된다는 편지를 받고 나서 수사에 착수했다.

24

베르사유는 지난 20년간 의자 장인 루이 들라누아가 1769년 루이 15세의 정부인 마담 뒤 바리를 위해 만든 의자 13개 가운데 10개를 구입했다. 당시 프랑스 문화부는 이 의자들을 가리켜 '국보'와도 같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오르망은 크라에메르가 판매한 의자 4개 중에서 최소 2개는 복제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2001년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6개가 판매되는 등 너무 많은 수가 유통되고 있다는 생각에 진품 여부를 의심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chateau de versailles

오르망은 의자 다리 윗부분이 너무 현대적으로 보이며 밑면이 진품 제작 시기에 비해 변색이 덜 됐다고 지적하고 있다.

하지만 크라에메르는 프랑스 신문 르몽드에 자신이 판 가구가 완벽한 진품이라면서 국가에서 이를 사들이기 전에 몇 주간 연구하고 분석했다고 반박했다.

구입 당시 베르사유궁 관리를 책임졌던 장 자크 아야공 전 프랑스 문화장관 역시 이 의자들이 진품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가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프랑스 고가구 시장에 큰 타격이 생기는 것은 물론이고 정부 관리들까지 낯을 들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