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리베이트 의혹' 김수민, 비례대표 어떻게 됐나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국민의당 비례대표 7번인 김수민(30) 의원이 억대 불법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되면서 총선 당시 당 비례대표 후보로 전격 발탁돼 최연소 의원이 되는 과정이 자못 관심을 끈다.

10일 국민의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난 4·13 총선 당시 김 의원을 영입해 비례대표 후보로 발탁한데는 당시 인재영입위원장이던 김영환 사무총장의 역할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총장은 당시 지인인 숙명여대 시각 영상디자인과 교수였던 김모씨로부터 김 의원을 '청년 비례대표 후보'로 추천받았다고 한다.

광고 기획사 아트디렉터 출신의 김씨는 학교 제자인 김 의원이 재학시절 교내 디자인 동아리 '브랜드호텔' 자문교수로 도왔고, 이 동아리가 벤처기업 법인으로 전환하는 과정에 도움을 줬다.

kim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 김수민 의원이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

김씨는 이번 리베이트 의혹 사건에 연루돼 출국금지된 상태이다.

이용주 당 법률위원장은 9일 브리핑에서 "김 씨는 김영환 사무총장에게 '김 의원이 젊은 업체 중 유명하다'고 소개해준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김 총장은 공교롭게도 김 의원의 아버지와도 친분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고를 졸업한 김 총장은 김 의원의 아버지 김현배(68) 도시개발 대표이사와 동향인 청주 출신이라 인연을 맺고 교류를 해온 사이라고 한다.

김 의원의 아버지는 지난 14대 국회 당시 새누리당의 전신인 신한국당 전국구(당시 비례대표) 의원을 지냈고 새누리당 충북도당 부위원장을 역임하기도 한 건설업체 대표 출신 정치인이기도 하다.

특히 김 의원은 김대중 정부에서 청와대 경호처 경호부장을 지낸 장모씨의 아들과 결혼을 앞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래저래 정치권과 직간접적으로 인연을 갖고 있었던 셈이다.

한편, 국민의당은 리베이트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중앙당 사무처 당직자 공개채용 절차를 완료했지만 당직자 인선을 놓고도 뒷말이 오가는 등 뒤숭숭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이날 임명장을 받은 33명 중에는 4·13 총선 과정에서 당과 업무적으로 연관이 됐다는 얘기가 돌았던 외부업체 직원들도 채용돼 일부에서 설왕설래가 오갔고, 이런 잡음이 당내 알력과 무관치 않다는 이야기도 나돌았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불법 정치자금' 의혹 김수민 의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