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네이버 라인, 일본과 미국서 동시 상장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AVER
The logo of free messaging app Line is pictured on a smartphone and the company's stuffed toy in this photo illustration taken in Tokyo September 23, 2014. Naver Corp held off on an IPO for its Line Corp unit on the belief that the messaging app operator can command a better valuation by further building its revenue and profit, Naver's chief financial officer told Reuters on Tuesday. South Korea-based Naver said on Monday that it does not plan an initial public offering for Line this year, dashi | Toru Hanai / Reuters
인쇄

네이버의 자회사 라인이 일본과 미국 증시에 동시 상장한다. 라인이 모바일 메신저 사업을 본격 시작한지 5년 만이자 해외 상장을 추진한지 2년 만의 성과다.

한국에 뿌리를 둔 인터넷 회사의 자회사가 외국에서 독자적인 서비스로 인정받았다는 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라인은 2000년 네이버재팬으로 출발한 네이버의 100% 자회사다.

라인은 다음 달 미국 뉴욕과 일본 도쿄 증시에서 상장한다고 10일 도쿄증권거래소에 공시했다. 상장 예정가는 주당 2천800엔이다.

라인은 오는 11일부터 상장을 위한 투자 설명회(마케팅 로드쇼)를 열고, 28일부터 수요 예측에 돌입한다. 다음 달 11일 공모가를 결정한 뒤 12∼13일 공모주 청약을 받을 예정이다.

naver

상장 예정일은 뉴욕이 7월 14일, 도쿄가 15일이다.

라인 관계자는 "라인은 네이버와 별개로 사업을 수행해 성장한 해외 자회사"라며 "국내 기업이 해외 자회사를 성장시켜 글로벌 증시 두 곳에 동시 상장하는 것은 최초"라고 강조했다.

이번 상장으로 라인은 3조원 이상의 자금을 확보할 전망이다. 상장 직후 시가총액은 6천억엔(약 6조5천억원) 남짓으로 예상된다. 이는 올해 일본 증시에 상장한 회사 가운데 최대 규모다.

특히 2011년 12월 일본에서 상장한 온라인 게임회사 넥슨의 당시 시총 5천500억엔을 웃도는 금액이기도 하다.

다만, 라인의 가치를 최소 1조엔에 달하는 것으로 평가해온 증권업계 기대에는 못 미친다. 넥슨의 상장 당시 시총도 원·엔 환율이 높아 한화로는 8조2천억원에 달했다.

라인은 일본, 태국, 대만, 인도네시아 등에서 '국민 메신저'로 불린다. 최근 실질적인 이용자(MAU)가 2억2천만명에 이르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