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경환은 대우조선 지원에 대해 "한 점 부실도 은폐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HOI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이 10일 오전 과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열린 2016 정책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은 10일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재임 시절 이행된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유동성 지원이 당시 청와대와 기획재정부 핵심 실세들의 일방적 결정에 따른 것이었다는 홍기택 전 산업은행장의 주장에 대해 "채권단의 협의를 거친 것으로 전혀 문제없다"고 해명했다.

최 의원은 이날 경기도 과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열린 20대 국회 첫 의원 연찬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홍 전 회장이 자신의 주장이 과장되게 보도됐다고 이미 해명했다"면서 "홍 전 회장이 당시 (산은)안을 가져와서 보고했지만 산은 의견을 100% 받아들일 수는 없어서, 내가 돌려보냈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당시 홍 전 회장에게 '구조조정 개혁을 더 강도 높은 것으로 하고, 주채권자인 산은 노조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그게 없으면 휴지 조각이다'라고 했고, 산은 노조에서는 처음엔 턱도 없다며 며칠을 버티다가 동의서를 가져와 채권단 안으로 집행된 것이 전부"라며 "그 일과 관련해 한 점 부실도 은폐한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산은에서는 '내 책임이 100억 원인데 110억 원을 왜 내라고 하느냐'는 불만이 있을 수는 있겠으나, 그런 이해관계를 (채권자들끼리) 조정해서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의원은 당시 의사 결정 과정이 청와대 서별관회의를 통한 '밀실 결정'이었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서는 "채권단에서 알아서 하라고 두면 해결이 안 되니까 그랬다"면서 "장소가 왜 그곳인지를 문제 삼는데, 부처에서 회의하면 바로 알려지니까 시장에 엄청난 충격을 주지 않느냐. 그런 불가피성 때문에 청와대 내부에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회의록이 없었던 것은 문제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회의록이 없다고 할 게 아니다. 채권단 자료가 다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홍 전 회장도 이날 오후 산은을 통해 해명자료를 내고 "대우조선해양 정상화 방안을 금융당국 등이 일방적으로 결정했다고 한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면서 "지원 규모 및 분담 방안 등은 관계기관 간 협의 조정을 통해 이뤄진 사항"이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 최경환, "전관예우를 발휘해 확실히 예산 보내주겠다"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