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대리기사 불렀을 때 '주차'까지 부탁해야 되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gettyimagesbank
인쇄

대리기사를 불렀을 때, 꼭 주차까지 부탁해야겠다. 부산에서 술을 마신 한 운전자가 대리운전기사를 보내고 집 근처에서 운전대를 잡고 주차를 하다 주변 차량 7대를 파손하는 사고가 났다.

연합뉴스 6월10일 보도에 따르면 "부산 연제경찰서는 10일 음주운전 혐의로 김모(4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며 "김씨는 이날 오전 4시께 부산 수영구의 한 아파트 인근 이면도로에서 면허취소 수치인 혈중 알코올 농도 0.105% 상태로 자신의 인피니티 Q50 승용차를 몰다 차량 7대를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대리운전기사를 불러 아파트 근처에 내렸지만 약 200m 떨어진 아파트 단지 내 주차장으로 차를 몰다 사고를 냈다.

24

42

이처럼 대리기사를 불렀지만, 주차장까지 들어가기 힘들다는 이유로 운전자가 주차를 대신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같은 일이 종종 벌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경찰조사에서 김씨는 '아파트 입구 언덕을 올라가기 위해 엑셀을 밟았는데, 제동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괜찮겠지'하고 주차장에서 운전을 해도 안 된다. 집 앞마당에서 2m만 운전해도 '음주운전'으로 간주된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주차문제로 대리기사와 시비가 붙은 뒤 대리기사가 자기 집 마당에서 2m를 이동해 주차한 김모 씨를 경찰에 음주운전으로 신고했고, 결국 음주운전으로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