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인비, LPGA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INBEE
Inbee Park, of South Korea, begins to address a news conference after finishing the first round at the Women's PGA Championship golf tournament at Sahalee Country Club Thursday, June 9, 2016, in Sammamish, Wash. With the completed round, Park becomes eligible for the LPGA Hall of Fame. (AP Photo/Elaine Thompson) | ASSOCIATED PRESS
인쇄

'골프 여제'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마침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박인비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 사할리 골프클럽(파71·6천624야드)에서 개막한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총상금 35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4개를 묶어 1오버파 72타를 기록, 선두에 5타 뒤진 공동 2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올시즌 10번째 출전 대회 1라운드를 마친 박인비는 이로써 명예의 전당 가입에 필요한 27포인트와 활동기간 10년을 모두 충족해 2007년 박세리에 이어 한국은 물론, 아시아 여자골퍼로는 두 번째로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18번 홀을 끝내자, 기다리고 있던 박세리와 유소연(26·하나금융) 등 선수들이 꽃다발을 들고 포옹하며 박인비의 명예의 전당 입회를 축하했다.

park inbee

박인비의 이날 명예의 전당 입성은 27세 10개월 28일 만으로 역대 최연소로 기록됐다. 박세리는 가입 당시 29세 8개월여만이었다.

1951년 패티 버그, 베티 제임슨, 루이스 석스, 베이브 자하리아스 등 LPGA투어 창립 멤버 4명이 한꺼번에 명예의 전당에 입회한 이후로는 통산 25번째 회원이 된다.

LPGA 전체로도 박세리 이후 9년 만이고, 2000년 이후 현역 선수 입회자로는 안니카 소렌스탐과 카리 웹, 박세리에 이어 네 번째다.

2000년 이후 추가로 명예의 전당에 오른 은퇴 선수까지 포함하면 7번째이다.

세계여자골프 역사에 한 획을 그은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와 한 때 여자골프를 지배했던 쩡야니(대만)도 명예의 전당에 가입하지 못했다.

박인비는 이미 지난 시즌에 LPGA 투어 최저 타수상를 수상하면서 명예의 전당 입회에 필요한 27포인트를 모두 충족했다.

메이저대회 7승(각 2점)과 일반 대회 10승(각 1점), 올해의 선수(1점), 평균 타수상 2회 수상(각 1점)을 받아 27포인트를 채웠다.

여기에 이번 KPMG 챔피언십 투어 참가로 올해 10개 대회를 참가하면서 LPGA 활동 기간 10년을 꼭 채췄다. 명예의 전당 가입을 위한 모든 요건을 만족시켰다.

2007년 LPGA 투어에 뛰어든 박인비는 10년간 통산 17승을 달성했다.

park inbee

2008년 메이저대회인 US오픈에서 첫 우승을 신고하며 이름을 알렸고, 이후 4년만인 2012년 에비앙 마스터스 등에서 우승(2승)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어 2013년 US오픈과 나비스코 챔피언십 우승을 포함해 한 시즌 6승을 달성했고, 2014년에도 웨그먼스 LPGA 챔피언십 등 3승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3연패와 브리티시 오픈 정상에 오르며 시즌 5승과 함께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기도 했다.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9)에 세계랭킹 1위 자리를 내주긴 했지만, 계속해서 세계랭킹 최상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메이저대회만 7승을 올렸다. 박인비보다 메이저대회 우승컵이 많은 선수는 단 6명뿐이다.

이 중 메이저대회 10승을 올린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을 뺀 4명은 1950년대에 뛴 투어 초창기 멤버들이다.

통산 25승을 올린 박세리도 메이저대회에서는 우승이 다섯 번이다.

박인비는 또 LPGA챔피언십에서 메이저대회 3연패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메이저대회 3연패는 1939년 버그, 2005년 소렌스탐에 이어 박인비가 세 번째다.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LPGA 사상 처음으로 단일 메이저 대회 4연패라는 대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