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 택시기사는 1억5천만원 첼로를 훔쳤지만 못 팔아서 돌려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최고급 명품 첼로를 훔친 택시기사가 마땅한 처분 방법을 찾지 못해 다시 돌려주려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술에 취한 음악 대학원생이 길에 놓아둔 첼로를 훔친 혐의(절도)로 택시기사 이모(5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달 17일 오전 2시45분께 성동구 한 음식점 앞에서 서울 소재 유명 대학원생 박모(25·여)씨의 첼로를 택시 트렁크에 싣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gettyimagesbank

본 이미지는 자료 사진입니다.

도난당한 첼로는 '스트라디바리', '아마티'와 함께 이탈리아 최고의 현악기 제작 가문으로 꼽히는 '구아르네리우스' 제품이었다.

가격이 1억5천만원에 달하는 1780년산 제품으로, 첼로 가방만 200만원 수준이다.

이씨는 처음에는 첼로를 팔아넘기려 했다. 하지만 해당 첼로가 상상을 초월하는 최고급 제품이어서 소유권 증서가 없으면 매매가 불가능에 가깝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경찰 수사에 대한 걱정까지 겹친 이씨는 첼로 가방에 적힌 박씨 지도교수 연락처로 전화해서 보상금을 주면 돌려주겠다고 요청했다.

그는 피해자가 학생이라는 얘기를 듣고 "그럼 5만원만 달라"고 요구했다.

경찰은 범행 사흘 뒤인 20일 이씨가 박씨에게 첼로를 돌려줄 때 인근에 잠복해 있다가 그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는 '바로 돌려주려 했는데 트렁크에 놓아뒀다가 깜박 잊었다'고 진술했지만, 3일 동안 판매처를 물색하는 등 고민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