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버락 오바마, 마침내 힐러리 클린턴 지지를 공식 선언하다 (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힐러리 클린턴에 대한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오바마는 9일 클린턴의 선거 캠페인 웹사이트와 유튜브에 올린 영상물에서 "클린턴 전 장관보다 대통령 자리에 더 적합한 사람이 있는지 모르겠다"며 "나는 그녀의 편이다. 열정을 갖고 어서 나가 캠페인에 동참하고 싶다"고 밝혔다.

클린턴에 대한 오바마의 '지지 선언'은 이날 오전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과 백악관에서 1시간여 회동한 직후 나왔다.

경쟁자인 샌더스의 경선 완주 선언과 도널드 트럼프의 네거티브 공세 등 안팎의 협공에 시달렸던 클린턴으로서는 50%를 웃도는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는 현직 대통령의 지지선언을 끌어냄으로써 '천군만마'를 얻게 됐다.

오바마는 당장 오는 15일 대표적 경합주로 꼽히는 '러스트 벨트'(쇠락한 공업지대)인 위스콘신 주로 출격해 클린턴에 대한 지원연설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obama

오바마는 영상에서 클린턴에 대해 "사실상의 민주당 대선 후보로서 역사를 만들고 있다"며 "나는 이 일이 얼마나 어려운지 안다. 그래서 나는 힐러리가 그것을 매우 잘할 것임을 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녀는 용기와 열정, 그 일을 해낼 수 있는 가슴이 있다"며 "그녀와 20차례 이상 토론을 했었던 사람으로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오바마는 샌더스에 대해서도 "경제 불평등과 과도한 금권정치 등의 이슈에 조명을 비췄으며, 젊은이들을 정치적 과정으로 끌어들였다"며 치켜세웠다.

또 "그러한 메시지를 끌어안는 것은 11월 대선에서 우리에게 도움이 될 뿐 아니라, 더욱 중요하게는 민주당과 미국을 더욱 강하게 만들 것"이라고 오바마 대통령은 말했다.

오바마는 "클턴턴과 샌더스는 경선에서는 라이벌이었지만 모두 미국을 사랑하는 애국자들이며, 우리 모두가 믿는 미국을 위한 비전을 공유한다"며 당의 화합을 강조했다.

obama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 선언'에 대해 클린턴은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세상 전부를 얻은 셈"이라며 환영했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과 내가, 여러해에 걸쳐, 격렬한 경쟁자에서 진정한 친구가 된 것이 기쁘고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앞서 오바마는 오전 백악관에서 샌더스와 단독 회동하고 대선 승리를 위해 클린턴에게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샌더스는 회동 후 기자회견에서 지난 7일 경선승리를 선언한 클린턴에게 자신이 전화를 걸어 "트럼프를 무찌르고 단순히 1%가 아닌 국민 모두를 대표하는 정부를 만들기 위해 어떻게 협력할지에 대해 조만간 대화를 나누기로 했다"고 밝혔다.

obama

다만 그는 "나는 물론 (오는 14일) 워싱턴DC 경선은 경쟁할 것"이라며 레이스는 완주할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 하지만 그 직후 클린턴에 대한 지지선언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바마에 이어 샌더스를 만난 해리 리드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샌더스가 클린턴의 '대선 후보'를 수용하기로 했음을 밝혔다고 전했다.

Close
힐러리 클린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