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빌 게이츠, 닭 10만 마리 기부한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bill gates

빌 게이츠가 빈곤 퇴치를 위해 아프리카에 닭들을 기부하기로 했다.

9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과 ABC뉴스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창업자 빌 게이츠는 자선재단 '하이퍼 인터내셔널'과 손잡고 사하라사막 이남 아프리카 국가들에 닭 10만 마리를 보낸다.

아프리카 빈곤층이 닭을 키우면 달걀을 얻어 식량으로 활용할 수 있고 키운 닭을 팔아 가난에서 벗어날 수 있으리라는 취지에서다. 게이츠는 닭을 기르고 파는 것이 가난을 물리치는데 효과적이고 좋은 투자라면서 양계는 쉽고 돈이 적게 드는 장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아래 영상)

게이츠는 또 다섯 마리의 닭을 기르면 1년에 1천 달러(약 116만원) 이상을 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프리카에서 최저 수준의 생활을 하는 데 필요한 '빈곤선'(poverty line)은 700달러(81만원)로 여겨진다.

유엔(UN)에 따르면 사하라사막 이남 아프리카 국가들에선 국민의 41%가 극심한 빈곤 속에 허덕이는 것으로 추정된다. 게이츠의 목표는 이들 국가의 시골에서 현재 5% 수준인 양계 가구를 30%까지 올리는 데 있다.

ABC뉴스는 "아프리카 등 개발도상국에선 여성들이 주로 닭을 기르는데 달걀과 닭을 팔아 생긴 수입은 가정에서 여성들에게 힘을 더 불어넣어 준다"며 "여성이 가정 수입의 통제권을 더 가지면 건강과 교육 면에서 아이들이 더 좋은 환경을 마주할 수 있다"고 전했다.

bill gates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