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마트가 업체를 인수해 소주 사업도 시작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신세계그룹 이마트가 소주시장에 진출한다.

이마트는 제주도에 기반을 둔 제주소주 인수를 위한 가계약을 체결했으며 추가 협의 및 실사 등을 거쳐 최종계약을 맺을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제주소주는 2011년 자본금 25억원으로 설립된 회사로, 2014년 '곱들락'(20.1도)과 '산도롱'(18도) 소주를 출시했다.

yonhap

작년 매출은 1억4천만원, 당기순손실은 32억원 규모이다.

이 회사는 경영 상황이 녹록지 않아 이마트 등 여러 기업에 인수 제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마트는 인수 후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제주소주가 탄탄한 향토기업으로 자리 잡도록 하고, 사업 초기 제주지역 인재를 채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중국, 베트남, 몽골 등 이마트가 진출한 국가뿐 아니라 일본, 미국 등에 수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마트의 제주소주 인수로 주류시장에 판도 변화가 나타날지도 관심사다.

제주소주가 제주 지역의 소규모 제조업체지만 이마트의 유통망과 마케팅을 활용하면 장기적으로 작지 않은 파급력을 몰고 올 수 있기 때문이다. .

신세계그룹은 신세계L&B를 통해 와인과 맥주 등을 수입해 유통, 판매하고 있으며 이번에 소주회사를 인수함으로써 주류시장에서 영역을 더 넓히게 됐다.

이번 인수로 주류사업에 대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의지가 다시 한 번 확인됐다.

애주가로 알려진 정 부회장은 미국이나 유럽 등 해외출장에 나섰다가 현지 주류업체나 양조장 등을 수차례 방문했으며, 이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하기도 했다.

이번 인수에 대해서도 그룹 내부에서 찬반 의견이 엇갈렸으나 정 부회장이 인수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회장은 지난 2014년 수제맥주 전문점 데블스도어를 열 당시에도 구체적인 내용까지 직접 챙기며 공을 들였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다양한 제조업의 영역까지 사업을 확장해 고전적인 유통의 틀을 넘겠다는 것이 정 부회장의 생각"이라며 "이번 인수도 고객과의 접점을 더 확대하려는 시도 중의 하나"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