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여름에 계란 껍질을 씻어 먹어야 하는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EGGS
Megan Fizell, Tres Jolie Studios
인쇄

냉장시설을 잘 갖춘 대형마트라 해도 이맘때쯤 계란을 샀다면 요리할 때 위생에 주의해야 한다.

기온이 올라가는 여름철에 계란 표면에서 일반 세균수가 많이 발견되기 때문이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봄(3월)·여름(8월)·가을(10월)·겨울(12월)에 각각 대전지역 대형마트 2곳에서 계란(12종)을 사들여 표면 미생물 오염도를 조사했다.

멸균백에 계란을 넣어 옮기고서 실험실에서 표면 오염도를 조사한 결과 평균적으로 여름철에 일반세균 평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용란 3개의 일반 세균수 평균이 1.0×10만 CFU(세균 개체 수)를 초과하는 브랜드는 3개 품목이었다.

계란 표면의 미생물 오염도를 정한 규격 기준은 따로 없으나, 식육 기준을 참작하면 해당 세균 수는 오염 가능성이 매우 큰 것으로 인식되는 수준이다.

미생물로 오염된 계란 껍데기를 깨트리고서 손을 씻지 않고 그냥 조리하면 식중독 사고 발생 가능성이 크다.

브랜드와 대형마트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으나, 봄철의 오염도가 가장 낮았다.

모든 시료에서 대장균이나 살모넬라균은 관찰되지 않았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9일 "여름철 식중독균에 오염되면 식용란 표면에서도 쉽게 증식할 수 있음을 알 수 있다"며 "가정에서 요리할 때 계란을 물로 씻어서 사용하고 손도 청결하게 닦는 등 위생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