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모야모야병' 앓던 여성 강도 뿌리치다 뇌졸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희귀·난치성 질환인 '모야모야병'을 앓던 10대 소녀가 길에서 만난 강도를 뿌리치고 도망가다가 뇌졸중으로 의식불명에 빠졌다.

경찰은 이틀 만에 피의자를 집에서 붙잡았다.

yonhap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강도치상 혐의로 A(3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오후 의정부시내 한 골목길에서 흉기로 돈을 뺏으려고 B(19·대학생)양을 위협해 B양이 달아나는 과정에서 의식불명에 빠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이 바로 강도를 뿌리치고 달아나 현장에서 다치지는 않았지만, B양이 평소 '모야모야병'이란 질환을 앓고 있던 터라 도망치는 과정에서 뇌졸중이 온 것이다.

모야모야병은 뇌혈관이 좁아지는 협착이 점차 진행돼 뇌경색이나 뇌출혈이 일어나는 질환으로 국내에 2천명의 환자가 있다.

현재 중환자실에 입원 중인 B양은 중태에 빠져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A씨는 집에서 당시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가 발견됐음에도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