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전기뱀장어는 생각보다 훨씬 무시무시하다는 걸 증명하는 밀착 동영상이 공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물론 전기뱀장어는 위험하다. 평균 2m 길이에 20kg까지 자랄 수 있는 이 무시무시한 수생생물은은 웬만한 뱀보다 더 위험하다.

그런데 물 안에 들어가지만 않으면 걱정할 필요가 뭐 있겠냐고 생각했다면 그건 오해다.

전기뱀장어가 물에서 점프해 목표물을 공격할 수 있다는 사실이 전설이 아니라는 것이 아래 밀착 동영상에 포착됐기 때문이다.

전류가 흐르는 가짜 팔을 전기뱀장어가 공격한다.

악어도 서슴지 않고 공격한다.

실험연구는 미국 밴더빌트 대학교의 생물학 교수 케네스 카타니아가 주관했다.

그는 탐험가 알렉산더 본 홈볼트가 200년 전에 남긴 전기뱀장어 관련한 기록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자 했다. 아마존 강을 탐험하던 본 홈볼트는 물 바깥까지 튀어나와 말들을 공격하는 전기뱀장어 사건을 극적으로 묘사했었다.

eels

ScienceDaily에 의하면 카타니아 박사는 "본 홈볼트의 기록을 처음 읽는 순간 정말로 놀라웠다. 장어들이 도망치기는커녕 말들을 공격했다는 소리가 이해가 안 됐다."라고 말했다(말 두 마리가 5분도 안 되어 쓰러졌다고 본 홈볼트는 적었다).

카타니아는 전기뱀장어가 목표물의 전류를 인지하고 물 밖에까지 나와 공격하는 순간 '테이저'만큼의 무서운 결과를 초래한다고 하는데, 그 이유는 물속에서와는 달리 공중으로 몸을 뻗으면서 모든 전류가 한 부분에 모이기 때문이다.

미미하지만 그래도 전류가 몸에 흐르는 우리 인간도 강에서 뱀장어를 조심해야 할 것 같다.

Close
뉴질랜드의 신비로운 동굴 불꽃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