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 대우조선 첫 수사 시작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대형 비리 수사를 전담하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이 경영 부실 은폐 의혹 등이 제기된 대우조선해양을 정조준하고 첫 수사를 시작했다.

전국 단위 대형 부패범죄를 수사하기 위해 꾸려진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이 올해 1월 정식 출범한 이후 5개월여 만에 수사에 착수하는 첫 사건이다.

검찰의 이번 수사는 과거 대검 중수부 격인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이 착수한 첫 수사로, 현재 우리 경제의 최대현안인 조선과 해운업 부실경영 문제에 대해 검찰이 본격적으로 수사에 들어가겠다는 신호탄으로 볼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 8시 서울 중구 소재 대우조선해양 본사와 경남 거제시 소재 옥포조선소 등에 검사와 수사관 150여명을 파견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24

검찰은 내부 문건과 회계장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대우조선해양이 회사 부실을 은폐하기 위해 수년간 분식회계를 저지른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경영진이 경영 비리를 저지르고도 이를 은폐한 정황을 잡고 수사 중이다.

대우조선해양 남상태 전 사장과 고재호 전 사장 등 경영 부실에 책임이 있는 것으로 지목된 전직 최고경영자들은 이미 출국금지된 상태다.

대우조선해양은 수천억원씩 영업이익을 냈다고 발표한 2013년과 2014년에도 대규모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최근 재무제표 정정 공시를 한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 감사위원회는 작년 10월과 올해 1월 전 경영진의 부실경영 책임 여부를 조사해 달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서울중앙지검과 창원지검에 냈다.

42

2일 오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앞에서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관련 정의당 입장 발표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은 서울중앙지검과 창원지검에서 진행하던 사건을 이첩받아 기존에 축적해 둔 대우조선해양의 범죄 첩보와 함께 대대적인 수사를 벌일 것으로 전해졌다.

글로벌 조선업계 빅3로 통하는 거대 조선사인 대우조선해양의 경영 부실 의혹은 그동안 여러 사안에서 제기돼 왔다.

지난해 2분기에서 3조원대의 적자를 내면서 그동안 경영진이 회사의 경영실적을 축소·은폐해 왔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대우조선해양 측에서 자발적으로 전직 경영진을 수사해 달라는 진정을 냈다.

대우조선해양 소액주주들은 회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내면서 "회사 경영진이 노르웨이 송가 프로젝트 등 대규모 해양플랜트 공사의 총계약 원가를 낮게 추정하거나 매출과 영업이익 등을 과대계상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대우조선해양이 2010년부터 추진했다가 2013년 중단한 오만 선상호텔 사업 등 해외 사업을 방만하게 벌이다 손해를 떠안았다는 의혹과 몇몇 업체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 등이 업계에서 제기된 상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