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더 자두-녹색지대, '슈가맨'으로 돌아왔다(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혼성 듀오 더 자두와 녹색지대가 '슈가맨'에 소환됐다.

7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이하 슈가맨)에 '슈가맨'으로 혼성그룹 더 자두와 소환됐다.

이날 더 자두는 히트곡 '대화가 필요해'를 부르며 등장했다. 두 사람은 여전한 하모니로 무대를 꾸몄고 출연진과 방청객들이 더 자두의 등장을 반가워했다. 두 사람은 10년 만에 만나 무대를 꾸몄다.

10년 만에 만난 무대를 꾸민 두 사람은 그간 하지 못했던 얘기를 하며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강두는 "더 자두의 콘셉트가 맞지 않았다. 방송하기가 너무 싫어서 사고도 많이 쳤다"며 "방송을 해야 되는데 펑크를 많이 내고 잠수를 탔다. 연예인 중에서 펑크 낸 연예인 1등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에 자두는 "덕분에 그 시간을 겪고 나서 신앙이 생겨서 남편을 만났고 결혼까지 하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두 사람이 여전한 호흡으로 히트곡 메들리를 불러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녹색지대가 두 번째 '슈가맨'으로 등장해 '준비 없는 이별'을 선보였다. 녹색지대의 권선국과 곽창선도 더 자두처럼 사이가 좋지만은 않았다.

하지만 히트곡 메들리 노래를 부르면서 두 사람은 많은 감정을 털어내는 듯한 진한 악수를 나누며 노래를 했다.

이어 역주행송 대결이 펼쳐졌고 손승연과 솔뱅은 '대화가 필요해'를 재즈버전으로 편곡해 잔잔한 감성 가득한 무대를 꾸몄다.

이영현은 '준비 없는 이별'을 팝발라드곡으로 편곡해 특유의 애절한 목소리로 무대를 채워 몰입도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