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웃집 소년이 내 차고에 몰래 들어왔다(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루이지애나 주의 홀리 말렛은 어느 날 차고에 설치한 CCTV 영상을 확인했다. CCTV 영상 속에는 누군가 차고로 몰래 침입한 상황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그는 자전거를 타고 집 앞을 지나던 소년이었다. 물건을 훔치기 위해 들어온 걸까? 의심하던 순간. 말렛은 미소를 지었다. 소년은 차고에 있던 개를 살짝 껴안고 얼굴을 부비고는 다시 자전거로 달려갔다.

the

그런데 소년의 이러한 행동은 처음이 아니었다. 말렛은 이전에 찍혔던 CCTV 영상을 확인했고, 소년이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개를 안아주고 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말렛은 이 소년을 찾고 싶었다. 그래서 그녀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 소년의 정체를 수소문했다.

“혹시 누구 이 다정한 소년을 아는 사람 없나요? 나는 그 아이에게 언제든지 와서 개와 마음껏 오랫동안 놀아도 된다고 말해주고 싶어요!”

동물전문매체 ‘도도’의 보도에 따르면, 이 영상을 본 사람 중의 한 명은 말렛의 이웃인 진저 브로였다. 그녀는 CCTV 영상 속 소년이 자신의 아들 조쉬라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브로는 ‘도도’와의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놀라기도 하고, 조금 화가 나기도 했지만, 마음이 짠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나는 조쉬가 동물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아요. 그리고 조쉬가 개를 얼마나 좋아하는지도 알고 있었어요.”

브로는 말렛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말렛은 바로 조쉬를 집으로 초대했다. 그날 이후 조쉬는 마음껏 말렛의 차고를 찾아 개와 함께 시간을 보낸다고 한다. "이제 조쉬는 개와 함께 사진을 찍고, 함께 마당에 누워서 놀기도 하고, 함께 이곳 저곳을 뛰어다니기도 해요." 아래는 그렇게 마음 놓고 친구가 된 조쉬와 개 더치스의 사진이다.

ginger breaux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