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세계에서 가장 높은 '부르즈칼리파' 보다 100m 더 높은 건물이 나온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인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부르즈칼리파보다 더 높게 지어질 '더 타워'의 높이가 공개됐다.

두바이 정부 소유 부동산 개발사 에마르의 모하마드 알라바르 회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CNN과 인터뷰에서 이 건물의 높이를 928m로 설계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高) 건물 부르즈칼리파보다 100m 더 높다.

e

2020년 완공될 두바이 더타워 조감도

알라바르 회장은 두 달 전 '제2의 부르즈칼리파'로 불린 이 건물을 세우는 계획을 발표했지만 정작 관심을 끈 높이에 대해선 "부르즈칼리파보다 약간 더 높을 것"이라고만 언급했다.

알라바르 회장은 이 건물의 총 사업비는 10억 달러(약 1조1천600억원)로, 다음달 착공된다고 설명했다.

e

2020년 세워질 두바이의 더타워(왼쪽)와 현존 최고건물 부르즈칼리파

에마르는 두바이 엑스포가 열리는 2020년 10월 이전에 이 건물을 완공할 계획이다. 건물 설계는 스페인의 산타이고 칼라트라바가 맡는다.

이 건물은 두바이 정부가 조성중인 주상복합 지구인 '두바이 크릭 하버'에 들어설 예정이다.

건물 전체가 쇼핑몰, 호텔, 주거지인 부르즈칼리파와 달리 더 타워는 기둥 형태로 상단부에 전망대와 식당 등이 들어선 공간이 마련된다.

이 건물이 세워져도 세계 최고가 되기는 어려울 공산이 크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억만장자 왕자로 잘 알려진 알왈리드 빈탈랄 킹덤홀딩스 회장이 2019년 완공을 목표로 제다에 높이 1㎞에 달하는 건물을 짓고 있기 때문이다.

Close
사막 가운데 꿈의 도시, 두바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