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유로2016' 테러를 기획하던 프랑스인 용의자가 체포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france euro 2016

우크라이나 정보당국이 오는 10일 프랑스에서 개막하는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전이나 대회 기간 프랑스 전역에서 테러를 자행하려던 프랑스인 1명을 체포했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러시아 RBK 통신 등에 따르면 바실리 그리착 우크라이나 보안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이번 작전으로 유로 2016에 맞춰 기획됐던 테러 15건을 사전 예방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 보안국에 따르면 체포된 프랑스인은 다른 동조자들과 함께 프랑스 여러 지역에서 다리와 도로 시설, 세무서, 이슬람 사원, 유대교회, 유로 2016 개최 시설 등을 대상으로 동시다발 테러를 저지를 계획을 세우고 우크라이나에서 필요한 무기와 폭약 등을 구매해 출국하려다 붙잡혔다.

테러 용의자는 조사과정에서 프랑스 정부 활동에 비판적 발언을 했으며 정부에 대한 항의 표시로 여러 테러를 저지르려고 계획했었다고 털어놨다고 보안국은 전했다.

보안국은 이 프랑스인이 우크라이나에 입국한 지난해 12월부터 그를 추적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france euro 2016

이 프랑스인은 자원병을 위장해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의 군조직들과 접촉했으며 이 과정에서 무기와 폭발물 등을 구매할 수 있는지를 타진했다.

실제로 그는 군인으로 위장한 보안국 요원으로부터 5정의 칼라슈니코프 소총과 5천 발 이상의 탄약, 휴대용대전차유탄발사기 2정과 로켓탄 18발, 125kg의 폭약, 100개의 신관 등을 구매했다.

그는 이 무기들을 자동차에 싣고 지난달 21일 폴란드로 출국하려다 우크라이나 측 국경검문소에서 체포됐다.

그의 자동차에는 3정의 대전차유탄발사기, 100kg 이상의 폭약, 뇌관, 몇 정의 칼라슈니토프 소총 등이 실려 있었다고 보안국은 설명했다.

france euro 2016

우크라이나 당국이 압수한 무기들.

france euro 2016

france euro 2016

우크라이나 당국이 프랑스인 용의자를 체포하는 모습.

프랑스 정부는 이달 10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열리는 유로 2016을 안전하게 치르도록 전국에 9만 명의 경찰관과 군인을 배치할 계획이다.

미셸 카도 파리 경시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파리를 포함한 수도권에는 애초 1만 명에 더해 3천 명을 추가로 투입한다"고 밝혔다.

카도 청장은 "대회 기간 테러 위험이 크지만, 아직 테러의 구체적인 징후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유로 2016 경기가 치러지는 파리 주변 축구경기장과 교통 시설, 관광지 등에 대한 경계를 강화했다.

프랑스는 지난해 11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파리 테러로 130명의 시민이 숨진 이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해 테러 예방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유럽 24개국이 참가해 프랑스 10개 도시에서 열리는 유로 2106에는 약 250만 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국무부와 독일 연방범죄수사국(BKA)은 유로 2016 기간에 테러가 발생할 가능성을 최근 경고했다.

Close
유로 2016, 경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