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미 '최정예 전투원' 합격한 정지은 중위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한국 육군의 초급장교가 강한 체력과 전투기술로 한미 양국 군의 '최정예 전투원' 자격을 잇달아 취득했다.

육군은 6일 "30사단 예하 기계화보병대대 소대장인 정지은(26) 중위가 우리 군과 미군의 최정예 전투원 자격시험에 모두 합격했다"고 밝혔다.

정 중위는 작년 11월 육군 최정예 전투원 2기 자격시험을 우수한 성적으로 통과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한미 연합사단이 주관한 우수보병휘장(EIB) 자격시험에서 합격했다.

최정예 전투원 자격시험과 EIB 자격시험은 체력과 전투기술을 겸비한 전사(戰士)를 가리기 위한 시험으로, 체력검정, 사격, 급속행군 등 혹독한 시험을 모두 통과해야 자격을 얻을 수 있다.

42

미 보병학교가 해마다 주최하는 EIB 자격시험은 국내에서는 한미 연합사단이 주관한다. 우리 육군은 EIB 자격시험을 본따 지난해 최정예 전투원 자격시험을 시범적으로 실시했고 올해 본격적으로 시행에 착수했다.

정지은 중위는 지난달 8∼26일 한미 연합사단 캠프 케이시에서 진행된 EIB 자격시험에서 한국군 합격자 21명 가운데 여군으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이번 시험에는 한미 양국 보병 전투원 630명이 참가했으며 이 가운데 한국군은 50명이었다.

미군에서도 EIB 자격을 딴 여군은 아직 없다. 미군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여군에 보병 병과를 개방했기 때문이다. EIB 자격시험에는 보병만 참가할 수 있다.

EIB 자격시험은 체력검정, 주·야간 독도법, 20㎞를 3시간 이내에 완주하는 급속행군 등을 모두 통과해야 해 '지옥 테스트'로 통한다. 시험 기준이 매우 까다로워 합격률이 13∼15% 밖에 안된다.

정 중위의 EIB 자격시험 합격 소식을 들은 시어도어 마틴 한미 연합사단장(육군 소장)은 "정 중위는 한미 장병을 통틀어 남녀 동일한 기준으로 평가해 EIB를 취득한 유일한 여군"이라며 "이 사실을 미 보병학교에도 통보해 미국에도 널리 알리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우리 육군의 최정예 전투원 자격시험도 기준이 까다롭기는 마찬가지다. 정 중위가 참가한 작년 11월 최정예 전투원 2기 자격시험의 경우 85명이 참가했으나 정 중위를 포함한 4명만 합격했다. 이들 가운데 여군은 정 중위가 유일했다.

정 중위는 최정예 전투원 자격시험과 EIB 자격시험에 참가하고자 매일 정확한 자세로 윗몸 일으키기와 팔 굽혀펴기를 200회씩 했고 7㎞ 이상 산악구보를 했다.

용인대 경찰행정학과를 나온 정 중위는 태권도 3단, 유도 3단이며 2012년에는 전국 여자 신인복싱선수권대회에서 3위에 올랐다. 지난해 장교 합동임관식에서는 가장 뛰어난 성적으로 대통령상을 받았다.

정 중위는 "EIB 자격시험에서는 우리 군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힘들 때마다 30사단 구호인 'I can do!'(나는 할 수 있다)를 속으로 외치며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