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태어났을 때부터 같이 자라온 4살 아이와 퍼그의 귀여운 우정(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태어났을 때부터 형제처럼 자라온 퍼그 '메이'와 히로시는 뭐든 함께하는 사이다. 잠도 함께 자고, 목욕도 함께하며, 심지어 할로윈 변장도 함께한다. 인스타그램 유저 'koto_koto_'는 이 둘의 일상을 포착해 올리곤 하는데, 심장이 아플 정도로 귀엽다. 아래 사진들로 히로시와 메이의 귀여운 우정을 살펴보자.

こと(@koto_koto_)님이 게시한 사진님,

こと(@koto_koto_)님이 게시한 사진님,

こと(@koto_koto_)님이 게시한 사진님,

こと(@koto_koto_)님이 게시한 사진님,

こと(@koto_koto_)님이 게시한 사진님,

こと(@koto_koto_)님이 게시한 사진님,

こと(@koto_koto_)님이 게시한 사진님,

こと(@koto_koto_)님이 게시한 사진님,

こと(@koto_koto_)님이 게시한 사진님,

こと(@koto_koto_)님이 게시한 동영상님,

こと(@koto_koto_)님이 게시한 동영상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