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성소수자 축제에 20만 명이 모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성 소수자 축제 '게이 프라이드'(Gay Pride)가 열린 텔아비브 야포 거리. 하다스 바루킨(56·여) 씨는 환한 표정으로 기자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스라엘 중장년 레즈비언 모임 회원인 그는 약 5시간의 퍼레이드 내내 파트너와 함께 대중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이날 2.5㎞ 거리 퍼레이드에는 텔아비브 인구 절반에 달하는 20만 명이 몰려 대성황을 이뤘다.

참가자 대부분은 20∼30대였지만, 청소년이나 머리가 하얀 60∼70대도 쉽게 눈에 띄었다.

미국과 스웨덴, 이탈리아 등 외국에서 온 성 소수자들도 퍼레이드에 동참해 분위기를 띄웠다.

tel aviv

동성애를 주제로 한 퍼레이드와 축제는 1993년부터 텔아비브 일반 시민 사이에 소규모로 진행됐다.

1997년부터는 시 재정 지원 아래 대표 축제로 떠올랐다. 올해 텔아비브 시는 동성애 축제에 100만 달러(약 11억8천만 원)를 지원했다

텔아비브는 전 세계에서 지방자치단체가 성 소수자 축제 예산 전액을 지원하는 유일한 시이기도 하다.

tel aviv

텔아비브 시에 따르면 이스라엘 전체 인구 840만 명 가운데 동성애 등 성 소수자 비율은 약 10%다.

인구 43만 명의 텔아비브에서 이 수치는 25%대로 올라간다.

론 훌다이(71) 텔아비브 시장은 이날 축제 참가자들을 "친구"라고 부르며 "행진을 이스라엘 밖 중동, 지구촌으로 넓혀나가자"고 말했다.

tel aviv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