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서울메트로의 모든 간부가 사표를 제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EOULMETRO
연합뉴스
인쇄

서울메트로가 구의역 스크린도어 정비작업중 사망사고로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아 임원은 물론 부서장과 팀장 이상 전 간부가 사표를 냈다.

서울메트로는 5일 방배동 본사에서 정수영 사장 직무대행이 주관하는 팀장급 이상 긴급 간부 대책회의를 소집해 이와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수영 사장 직무대행은 '혁명' 수준의 조직 쇄신 방안을 지시하고 제대로 된 대책이 나오지 않으면 담당 간부가 책임질 것을 약속 받았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예산이나 규정을 핑계로 업무에 소극적으로 대처하면 즉시 엄중 문책하고 사표를 수리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메트로는 1일 발표한 재발 방지대책이 설득력을 발휘하지 못하자 조직 전반의 혁신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메트로는 부서 이기주의로 인해 스크린도어 마스터키 관리 책임이 모호했던 것으로 진단했다.

메트로는 부서 간 책임 소재가 모호한 업무에서 사고가 나면 관련된 모든 부서에 책임을 묻고 처벌할 방침이다.

정 사장은 "시민이나 작업자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통상적 업무 처리가 늦어지거나 열차가 지연되는 것에는 절대로 책임을 묻지 않겠다"고 말했다.

메트로는 작업자와 시민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정하고, 이번 사고 재발방지 대책이 철저하게 이뤄지는지 확인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트로는 관할하는 모든 작업장에서 발생하는 점검, 정비, 공사 등에 메트로 직원이 100% 참석해 작업 안전이 확보될 수 있도록 관리한다고 말했다.

스크린도어 작업은 전자관리소 직원이 책임자로 입회하고 반드시 작업자 2인이 참여해야 한다. 전자관리소 직원이 함께 오지 않으면 역에서는 마스터키를 넘겨주지 않고 작업 승인도 해주지 않는다.

안전 사고가 잦은 승강기를 정비할 때도 서울메트로 기계사업소 직원이 책임자로 입회하고 작업을 알리는 안전표지판을 설치하지 않으면 역에서 작업 승인을 하지 못하도록 할 방침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