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 대통령이 42년만에 프랑스에서 어학연수 수료증을 받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GH
청와대
인쇄

박근혜 대통령이 과거 유학 생활을 했던 프랑스 그르노블시(市)를 방문해 당시의 어학연수 수료증을 42년 만에 전달받았다고 청와대가 5일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아프리카 및 프랑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기에 앞서 순방 마지막 일정으로 프랑스 첨단산업 육성기지인 그르노블시를 방문했다.

그르노블시 방문은 프랑스가 국빈방문 일정의 하나로 지방도시 방문을 강력히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박 대통령은 1974년 그르노블 대학에서 유학했고, 모친 고(故) 육영수 여사의 서거로 급거 귀국하면서 6개월만에 유학생활을 정리한 바 있다.

박 대통령은 프랑스측의 배려로 그르노블시 소재 이제르 도청에서 유학시절 이제르 도지사의 부인 엘리자베스 보드빌씨와 아들 루이 보드빌씨, 당시 하숙집 딸인 자클린 꾸르또 발라노스 여사와 접견했다.

pgh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4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남동부 지역 이제르주 그르노블시(市) 이제르도청에서 42년전 유학당시 관계자들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어학연수 수료증 원본 액자를 전달받았다. 박 대통령은 "메르시 보꾸"라고 언급하면서 불어로 감사의 뜻을 전했고, "수료증을 이렇게 42년 만에 받는 것은 세계적으로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이제르 도청 방문에 앞서 산업용 가스 생산업체인 에어리퀴드사(社) 연구소를 찾아 액화수소 충전 및 미세먼지 저감시험 현장을 둘러보고 수소차에 직접 시승하는 등 기술개발 동향을 점검했다.

현장 관계자의 설명을 듣던 박 대통령은 불어와 한국어를 번갈아 사용하며 수소차 시장 전망과 가격 경쟁력, 정부 지원방안 등에 대해 질문 세례를 쏟아내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오늘 6월4일이 마침 (한불 수교 130주년) 그 날이다. 그르노블은 젊었을 때 아주 오랫동안 추억이 담긴 장소이기도 하다"며 "일부러 6월4일에 맞춰 오려고 해도 쉬운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