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아메리카 갓 탤런트'의 13세 소녀가 심사위원들을 기립시켰다(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TALENT
youtube/America's Got Talent
인쇄

미국 NBC가 매주 화요일에 방송하는 ‘아메리카 갓 탤런트 시즌 11’에서는 아직 ‘골든 부저’가 나오지 않았다. ‘골든 부저’는 다른 사람들이 불합격을 눌러도 바로 합격처리가 되는 심사제도다. 그런데 지난 5월 31일, 시즌 11의 첫 ‘골든 부저’가 나왔다. 주인공은 13살의 소녀 로라 브렌튼이다. 브렌튼이 참가한 종목은 바로 ‘오페라’다. 이 소녀가 선보인 오페라 공연이 얼마나 대단했는지, 지금 이 영상은 유튜브에서만 620만번 가량 조회되었다.

브렌튼의 공연은 2분 40초 부분부터 시작된다. 13살 소녀의 목에서 나올 수 있는 소리라고는 믿기지 않을 것이다. 모든 심사위원과 관객이 일어나 기립박수를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