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중국은 이번에도 한반도 사드 배치를 공개적으로 반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UN JIANGUO
China's Joint Staff Department Deputy Chief Admiral Sun Jianguo speaks at the IISS Shangri-La Dialogue in Singapore June 5, 2016. REUTERS/Edgar Su | Edgar Su / Reuters
인쇄

중국 인민해방군 쑨젠궈(孫建國·상장) 부참모장은 5일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주한미군 배치계획에 반대 입장을 공개적으로 재확인했다.

쑨 부참모장은 이날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 주제연설을 통해 "사드 배치는 지역의 안정을 잠식할 것"이라며 "미국이 사드 시스템을 한국에 배치하려는 것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따로 질문이 나오지 않았음에도 "사드가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잘 안다"면서 "사드의 한반도 전개는 그들이 필요한 방어 능력을 훨씬 능가하는, 필요 이상의 조치"라고 강조했다.

쑨 부참모장은 전날 한민구 국방장관과의 회담에서도 사드가 중국의 전략적 이익을 침해한다는 취지로 반대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한 장관은 "중국이 사드를 너무 과대평가해서 본다"며 "사드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방어용 무기"라고 대응했다.

kor china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5차 아시아안보회의에 참석중인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4일(현지시각) 쑨젠궈 중국 인민해방군 부참모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쑨 부참모장은 북핵 문제에 대해선 "능동적으로 협상 테이블로 다시 돌려놓으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해, 대화보다는 제재에 집중할 때라는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시각과 차이를 보였다.

그는 중국의 북한 설득 노력을 묻는 질문에 "하나하나 말하진 않겠지만 중국은 많은 노력을 했다"면서 "중국의 이익을 위해서라도 평화와 안정을 도모하고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쑨 부참모장은 미국을 비롯해 필리핀·베트남 등과 갈등을 빚고 있는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서 연설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해 중국의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필리핀이 상설중재재판소(PAC)에 중국 상대로 남중국해 분쟁 조정신청을 한 것과 관련, "중재재판소는 중국에 대해 권한이 없으며,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