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대통령에 당선된 '필리핀의 트럼프'가 이번엔 부패 경찰관을 죽이겠다고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ODRIGO DUTERTE
Presidential candidate Rodrigo "Digong" Duterte talks to reporters in Davao city in southern Philippines, May 9, 2016. REUTERS/Erik De Castro | Erik de Castro / Reuters
인쇄

오는 30일 취임을 앞둔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당선인이 마약상은 물론 부패 경찰관도 죽이겠다는 강성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5일 ABS-CBN 방송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테르테 당선인은 전날 밤 자신이 시장으로 재직하는 다바오 시에서 지지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당선 축하 행사에서 '피비린내는 범죄와의 전쟁'을 다시 한 번 맹세하며 이같이 밝혔다.

두테르테 당선인은 "농담으로 받아들이지 말라"며 마약 매매에 연루된 경찰관이 자진 사퇴하지 않으면 죽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실명을 밝히지 않은 채 고위 경찰 간부 3명이 부패했다고 비난하며 사퇴를 요구했다. 그렇지 않으면 이름을 공개해 굴욕을 당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두테르테 당선인은 일반인에게 범죄와의 전쟁에 동참할 것을 주문했다.

그는 "일반 시민도 범죄 용의자를 붙잡아 경찰서로 데려와야 한다"며 "용의자가 무장하고 저항한다면 총을 쏴라, 그러면 메달을 주겠다"고 말했다.'

대선 기간에 폭언과 여성 비하 발언 등 막말을 일삼아 '필리핀의 트럼프'로 불리는 두테르테 당선인은 취임 6개월 이내 범죄 근절을 대표 공약으로 내세워 표심을 얻었다.

그는 저항하는 마약상을 죽여서라도 붙잡으라며 경찰관과 군인에게 300만 페소(7천644만 원)의 포상금을 내걸었으며 강력 범죄에 대한 사형제 부활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두테르테 당선인은 언론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그는 최근 부패한 언론인은 암살당해도 괜찮다는 뜻의 발언에 대해 국내외 언론단체가 비판하며 취재 거부를 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자 "내가 보이콧하겠다"며 앞으로 기자회견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인터뷰나 보도자료 배포는 국영 언론사를 통해 하면 된다는 입장이다.

두테르테 당선인은 지난 5월 말 기자회견 때 내각 구성에 대해 질문을 하는 방송사 여기자가 "내 관심을 끌려고 한다"며 휘파람을 불어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지만, 표현의 자유를 내세우며 사과를 거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