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고의 날' 이대호가 세운 4가지 첫 기록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시애틀 매리너스 이대호(34)가 메이저리그 데뷔 후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메이저리그 첫 3안타, 4타점, 3할대 타율 진입 그리고 시애틀 구단 신인 타자 최초 대타 홈런 2개까지 의미 있는 기록들이 한꺼번에 따라왔다.

이대호는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치러진 2016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원정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하지만 6회초 대타로 스리런 홈런 포함해 3타수 3안타 4타점 2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이대호의 활약으로 시애틀도 2-12로 뒤진 경기를 16-13 대역전승으로 마무리했다.

샌디에이고 우완 콜린 레아를 선발로 내세우며 벤치에서 시작한 이대호에게 최고의 날이 될 줄은 몰랐다. 하지만 4-12로 뒤진 6회 2사 1,2루 찬스에서 좌완 브래드 핸드로 투수가 교체되자 대타 기회를 얻었다. 핸드의 5구째 82마일 커브가 가운데 몰린 것을 놓치지 않고 좌월 스리런 홈런으로 장식했다.

dae ho lee

비거리 119m, 시즌 8호 홈런. 대타 홈런은 지난 4월14일 텍사스 레인저스와 홈경기 연장 10회 기록한 끝내기 투런 홈런 이후 개인 2호였다. 특히 시애틀 구단 역대 통틀어 신인 타자로는 처음으로 2개의 대타 홈런을 터뜨린 선수가 되며 역사를 새로 썼다.

이대호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9-12로 뒤진 7회초 2사 1,3루에서 우완 브랜던 마우러에게 우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한 경기 첫 4타점 경기를 완성했다. 지난달 4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 11일 탬파베이 레이스전, 21일 신시내티 레즈전, 31일 샌디에이고전까지 3타점 경기가 5번 있었지만, 4타점 경기는 이날이 처음이었다.

8회초 마지막 타석에서도 이대호는 우오나 카를로스 비야누에바에게 깨끗한 좌전 안타를 뽑아내며 3안타 경기까지 완성했다. 종전 2안타 멀티히트 경기가 6번 있었지만 3안타 경기는 역시 데뷔 이후 처음이었다. 전날(2일) 샌디에이고전 2안타에 이어 첫 2경기 연속 멀티히트 기록도 이어갔다.

개막 후 처음으로 3할대 타율에도 진입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이대호의 타율은 2할7푼5리였지만 3타수 3안타로 몰아치며 단숨에 3할1리까지 올랐다. 시즌 첫 7경기에서 1할대 타율에 그쳤고, 그 이후로도 2할대만 머물렀다. 종전 2할8푼6리가 개인 최고 타율이었지만 첫 3안타 4타점과 함께 처음으로 3할대 타율까지 돌파했다.

무엇보다 시애틀 구단 역사를 통틀어 최다 점수차 역전승의 중심에 있었다는 것이 고무적이다. 시애틀은 지난 1996년 4월16일 캘리포니아 에인절스전 1-9에서 11-10으로 역전하며 8점차를 극복한 것을 넘어 10점차 역전승을 처음 했다. 아울러 9회 정규이닝 경기에서 5회가 종료된 시점에 10점차 열세를 뒤집은 건 1990년 이후로 시애틀이 최초. 그 중심에 바로 이대호가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