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전설로 남을듯한 동아일보 논설위원의 놀라운 여혐 칼럼(트윗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여성혐오'와 관련해 두고두고 전설로 남을 듯한 칼럼 한편이 나왔다.

1일 동아일보 오피니언란에 실린 송평인 논설위원의 <'메갈리아' 식 여성혐오 편집증> 칼럼을 보자.(칼럼 전문을 보고 싶으면 여기를 클릭)

그는 "편집증이 정신병적 단계에 이르면 조현병"이 되는데 "(강남역 살인사건을) '여성혐오'로 규정하고 끝까지 억지를 부리는 것 역시 편집증적"이라고 주장한다.

'강남역 살인사건'은 '조현병 환자'가 저지른 '묻지마 살인사건'이고, 결국 문제의 본질은 '정신질환자 관리'에 있다고 송평인 위원은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송 위원은 '조현병 환자가 어린이를 죽이면 어린이 혐오가 되느냐?'라고 묻고, '정신질환자에 대한 격리가 이뤄져야 사회가 안전하다'는 무시무시한 주장까지 서슴없이 내놓는다.

도시의 삶은 정신질환자나 범죄자의 적절한 격리를 조건으로 해서만 가능하다. 미셸 푸코는 ‘광기의 역사’와 ‘감시와 처벌’을 쓴 프랑스 학자다. 그가 독창적이었던 것은 서구에서 근대화 초기에 발생한 정신질환자나 범죄자의 격리에 주목하고 그런 격리를 서구 근대화의 한 주요한 특징(물론 그에게는 극복해야 할 특징)으로 자리매김했다는 점이다.

편집증은 어떤 생각에 한번 사로잡히면 쉽게 빠져나오지 못하는 증상이다. 살인자는 여성들이 자신을 무시했다는 망상에 사로잡혔다. 한번 여성 혐오라는 생각에 사로잡히자 어떤 진실에도 귀 기울이지 않은 것 역시 편집증적인 증상이다. 누구나 망상은 갖는다. 그러나 정상인은 사실에 맞춰 망상을 수정할 줄 안다. 그래서 정상이다.

Close
강남역 밤길 시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이 칼럼은 발표된 당일 민주언론시민연합의 '나쁜 보도'에 선정되며 "황당함과 악의성에 있어서는 최고라 뽑아도 손색이 없을 '대단한 칼럼'"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강남역 살인사건을 바라보는 보수언론의 시각을 대표함과 동시에 그 황당함과 악의성에 있어서는 최고라 뽑아도 손색이 없을 ‘대단한 칼럼’이 동아일보에서 나왔다.


해당 사건의 가해자는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다. 이는 사실이다. 그러나 동시에 그는 수많은 이들 중 ‘여자들이 나를 무시’했다는 이유로 굳이 ‘여성’을 살해 대상으로 지목했다. 단순히 ‘약자’를 노린 것이었다면 그는 왜 보다 더 ‘손쉬운’ 범행 대상인 ‘노인’이나 ‘아동’, ‘장애인’ 등이 아닌 ‘여성’을 택해야 했을까? 왜 ‘유치원’이나 ‘경로당’이 아닌 노래방의 남녀공용 화장실에 숨어 굳이 ‘여성’을 기다렸을까? 왜 많은 이들의 무시 속에서 굳이 ‘여성들의 무시’에 가장 큰 분노를 느끼게 된 것일까?(민언련 6월 1일 신문모니터보고서)

SNS에서도 화제가 되었다.

한국여성의전화는 해당 칼럼의 마지막 문단을 조금 수정하여 송 위원에게 그대로 돌려주었다.

“편집증은 어떤 생각에 한번 사로잡히면 쉽게 빠져나오지 못하는 증상이다. 송평인 논설위원은 이번 사건의 해답이 ‘여성이 아니라 정신질환자에 주목할 때 찾을 수 있다’는 망상에 사로잡혔다. 친밀한 관계의 남성에 의한 여성 살해 혹은 살인 미수, 최소 2.4일에 한 명, 성평등지수 145개국 중 115위. 그럼에도 한번 ‘여성 혐오란 없다’는 생각에 사로잡히자 어떤 진실에도 귀 기울이지 않은 것 역시 편집증적인 증상이다. 누구나 망상은 갖는다. 그러나 정상인은 사실에 맞춰 망상을 수정할 줄 안다. 그래서 정상이다.”(한국여성의전화 6월 1일)

Close
'강남역 살인사건' 피해자를 추모하는 사람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