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마을운동'을 유엔 NGO컨퍼런스 선언문에 넣으려던 경북도의 시도가 좌절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default

1일 폐막된 제66차 유엔 비정부기구(NGO) 컨퍼런스의 선언문에 '새마을운동'을 넣으려던 경북도의 시도가 좌절됐다. 국내외 시민단체들이 강하게 반대한 덕분이다.

경향신문뉴시스 등에 따르면, 컨퍼런스 회의 결과를 담은 선언문에서 새마을운동을 '성공적인 시민운동'으로 규정한 초안의 내용이 삭제됐다.

삭제된 문구는 다음과 같다.

대한민국의 새마을운동은 농·어촌과 도시 간의 경제적 및 사회기반적 격차를 줄이는 데에 중대한 영향을 끼친 모범적 시민운동이었다. 1970년대부터 수십 년간 국가성장을 도왔을 뿐 아니라 더욱 평등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데에 크게 기여했다. 우리는 세계시민정신(global citizenship)의 맥락에서 2030의제를 달성하기 위해 새마을운동을 빈곤퇴치와 개발의 모델로 제안한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국내외 시민단체들은 "새마을운동은 정부 주도의 강제동원형 의식개조 운동으로 NGO 활동과 무관하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콘퍼런스를 유치한 경북도는 회의 기간 내내 ‘새마을운동 세계화’에 총력을 기울였다. 하지만 국제 시민사회 분위기는 냉담했다. 선언문 문안 협의에서 NGO·유엔공보국(DPI) 위원회 한 관계자는 “새마을운동은 한 국가에 특정된 이슈이며 군사독재 정부가 주도한 개발프로그램이기 때문에 선언문에 포함될 수 없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국내는 물론 해외 시민단체들도 “그런 내용이 선언문에 들어가면 앞으로 콘퍼런스를 보이콧하겠다”며 강력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향신문 6월2일)

default

사진은 2013년 10월20일, 박근혜 대통령과 전국 새마을지도자들이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13 전국새마을지도자대회'에서 나침판 조형물을 돌리는 비전선포식을 하며 박수치는 모습. ⓒ한겨레/청와대사진기자단


경북도는 이 문구를 다시 넣기 위해 전 세계 NGO와 시민단체, 유엔 관계자 등을 설득하러 나섰다고 한다.

도는 경주행동계획에 삭제된 새마을운동에 대한 문구를 다시 넣기 위해 컨퍼런스가 진행된 3일 동안 각종 라운드테이블과 워크숍 등에 참여하며 NGO와 시민단체, UN 등을 상대로 설득했다.

또한 도의 UN NGO 컨퍼런스 TF팀은 이번 컨퍼런스에 참가한 NGO와 시민단체 등을 직접 찾아다니며 삭제된 부분이 대시 채택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NGO와 시민단체, UN 등은 도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도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6월1일)

한국근현대사사전은 새마을운동을 "<근면·자조·협동>의 기치 아래 생활태도혁신·환경개선·소득증대를 통해 낙후된 농촌을 근대화시킨다는 취지로 1971년부터 전국적 범위에서 전개된 정부주도의 지역사회 개발운동"으로 규정하며 "70년 4월 22일 대통령 박정희가 전국 지방장관 회의에서 새마을가꾸기운동을 제창, 동년 5월 6일 새마을운동 추진방안이 마련됨으로써 본격적으로 전개되었다"고 설명하고 있다.

default

박근혜 대통령(당시 퍼스트레이디)이 1977년 9월25일 인천 경인체육관에서 열린 ‘새마음갖기 국민운동 지방대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번 컨퍼런스 선언문에는 주관단체로 참여한 기독교계 대학교(한동대)의 반대로 성소수자 관련 부분이 삭제됐다고 경향신문은 전했다.

선언문에는 콘퍼런스 주관단체로 참여한 기독교계 한동대 측의 강력한 주장에 따라 성소수자에 대한 구체적 언급 없이 ‘모든 차별’에 반대한다는 내용을 싣는 데 그쳤다. 참여연대 국제연대위원회 백가윤 간사는 “2년 전 뉴욕의 제65차 콘퍼런스에서 성소수자 인권과 평등 문제를 상세히 다루고 행동목표를 명시한 것에 비하면 명백한 퇴보”라고 비판했다. (경향신문 6월2일)

앞서 반기문 사무총장은 컨퍼런스 개막을 알린 기조연설에서 "앞으로 개최될 고위급 회담에서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트랜스젠더) 성소수자 기관들을 배제한 것을 반대한다. 이들 NGO 기관들이야말로 에이즈 커뮤니티와 근접해 있으며 반드시 동참해야 한다"고 말해 장내의 박수를 이끌어낸 바 있다.

유엔 NGO 컨퍼런스는 1946년부터 시작된 세계 최고 권위의 시민사회 포럼이다. 경북 경주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100여개국에서 NGO 관계자와 국제기구 전문가 등 2500여명이 참석했다. 영남일보에 따르면, 경북도와 경주시는 이번 컨퍼런스를 주최하면서 4억원의 예산을 지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