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문재인이 이세돌·알파고 책 추천사에서 꼽은 바둑과 정치의 공통점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연합뉴스
인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일 이세돌과 바둑, 바둑과 정치에 대해 말했다. 이세돌과 알파고가 만난 '세기의 대국'을 다룬 책에 쓴 추천사에서다. 여기에는 의미심장한 메시지가 가득하다.

문 전 대표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추천사를 공개했다.

그는 "바둑을 통해 인생을 배웠"다며 "정치도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정치 역시 바둑과 마찬가지로 "승리를 탐하면 이길 수 없"고 "상대를 공격하기 전에 먼저 나를 돌아보아야"한다는 것. 또 그는 "작은 희생을 감수하며 훗날을 기약해야"하며, "작은 것을 버리고 큰 곳으로 나아가야하는 것이 정치"라고 설명했다.

lee sedol

이어 그는 "언제나 크게 보고, 멀리 내다보고, 전체를 봐야"한다며 "꼼수가 정수에 이길 수 없는 이치도 같"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표는 이 글을 올린 뒤, 16일 만에 다시 광주를 방문했다.

다음은 문 전 대표가 공개한 추천사 전문이다.

정치는 생물(生物)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정치를 정의하는 것은 간단치 않습니다. 우리의 삶에 ‘평등과 자유를 실현하는 일’도 그중의 하나일 테지요. ‘평등’과 ‘자유’는 바둑에서 ‘세력’과 ‘실리’처럼 조화를 이룰 때 그 힘을 발휘합니다.

정치는 바둑을 통해 배우는 점이 많습니다.

승리를 탐하면 이길 수 없으며(不得貪勝), 상대를 공격하기 전에 먼저 나를 돌아보아야(攻彼顧我)합니다. 작은 희생을 감수하며 훗날을 기약해야(棄子爭先)하고 작은 것을 버리고 큰 곳으로 나아가야(捨小就大)하는 것이 정치입니다.

저는 바둑이 취미였습니다.

일반 아마추어치고는 꽤 잘 둔다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법조 내 작은 바둑대회에서 우승한 적도 있고, 고재희 사범이나 이기섭 사범 같은 프로기사들과 3점 또는 4점 지도기로 가르침을 받은 적도 있습니다. 그런데 참여정부 청와대에 들어간 이후에는 지금까지 한번도 바둑돌을 손에 잡아보지 못했습니다.

이제는 취미라고 감히 말할 처지가 못 됩니다. 하지만 지금도 신문을 들면 꼭 기보를 볼 정도로 여전히 바둑을 좋아합니다. 언젠가 제 양산 시골집, 계곡을 마주한 툇마루에서 여유롭게 바둑을 즐길 수 있을 때를 꿈꿉니다.

저는 바둑을 통해 인생을 배웠습니다. 정치도 다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언제나 크게 보고, 멀리 내다보고, 전체를 봐야 합니다. 바둑에서 국지전의 승부에 집착하지 말고, 늘 반면 전체를 보면서 대세를 살펴야 하는 것과 같습니다. 꼼수가 정수에 이길 수 없는 이치도 같습니다.

이세돌은 승부에서 알파고에게 졌습니다. 하지만 이세돌은 영웅이 됐습니다. “바둑의 낭만을 지키겠다” “이세돌이 진 것이지 인간이 진 게 아니다” 등의 말은 그 어떤 정치가의 연설보다 사람들의 마음속을 파고들었습니다. 마치 후절수의 묘기를 보는 것 같습니다. 바둑은 승패가 분명하지만 인생은 지고도 이길 수 있는 법입니다.

저도 정치의 낭만을 지키고 싶습니다. 대중을 휘어잡은 이세돌의 조용한 웅변이 부럽습니다. 이세돌 대 알파고 간의 ‘세기의 대결’을 흥미롭게 지켜본 저로서는 이 승부가 책으로 엮여 나온다는 소식이 그저 반가울 따름입니다.

세 판을 연달아 진 후 제4국에서 터져나온 백78수가 ‘신의 한 수’였다고 합니다. 인공지능 알파고는 인간 고수가 둔 78수에 버그를 일으키며 ‘Resign(물러나다)’을 선언했습니다.

승리 후 “한판의 승리가 이렇게 기쁠 수 없습니다”라며 환하게 웃던 이세돌의 얼굴이 떠오릅니다. 그의 웃음이 인류에게 희망과 기쁨을 주었습니다.

저도 대한민국의 부조리와 불공정, 반칙과 특권들로부터 ‘Resign’을 받고 환하게 웃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이세돌 파이팅! 대한민국 파이팅


Close
문재인 광주 방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